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장원준 8년 연속 10승' 두산, KIA에 4-1 승리.. 2연패 탈출

스타뉴스
  • 잠실=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17 21: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8년 연속 10승을 달성한 두산 베어스 장원준.
8년 연속 10승을 달성한 두산 베어스 장원준.
두산 베어스가 KIA 타이거즈를 제압하며 2연패에서 탈출했다. 2위 자리도 유지했다. KIA와의 승차도 8경기에서 7경기가 됐다. 반면 KIA는 4연승에 실패했다.

두산은 1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규시즌 KIA와의 2연전 첫 번째 경기에서 선발 장원준의 호투와 1회 집중력을 보인 타선의 힘을 통해 4-1로 승리했다.

두산은 앞서 롯데와의 2연전을 모두 내주며 2연패를 기록하고 잠실로 돌아왔다. 후반기 불같은 페이스를 보였지만, 잠시 주춤한 것. 그리고 만난 상대가 1위 KIA였다. 분명 어려운 상대였다. 하지만 승리는 두산의 몫이었다. 투타에서 우위를 보이며 웃었다.

선발 장원준은 6이닝 7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의 퀄리티스타트 피칭을 펼치며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10승째. 8년 연속 10승이다. KBO 통산 세 번째이며, 좌완으로는 최초다. 역사에 한 획을 그은 것. 꾸준함을 계속해서 보이고 있다.

타선에서는 양의지가 1회말 결승 밀어내기 사구를 기록했고, 오재원이 만루에서 적시타를 때리며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1번 정진호와 2번 류지혁이 나란히 2안타 1득점씩 만들며 테이블세터에서 힘을 냈다. 마냥 활발한 공격력을 선보인 것은 아니지만, 1회말 4점을 뽑으며 승리를 이끌었다.

KIA 선발 팻 딘은 5이닝 6피안타 5사사구 2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6패(6승)째. 제구가 흔들리면서 1회 많은 점수를 내준 것이 독이 됐다. 후반기 들어 페이스가 좋았지만, 최근 두 경기에서 다시 주춤한 모습이다.

타선에서는 김선빈이 1486일 만에 1번 타자로 나서 4타수 3안타 1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타격 1위를 위용을 뽐낸 것. 최형우가 2안타 1타점을 더했고, 안치홍도 2안타가 있었다. 하지만 다른 쪽에서 침묵하면서 아쉬움을 남기게 됐다. 득점권에서 무안타에 그쳤고, 병살타만 4개를 치면서 어려운 경기를 하고 말았다.

1회말 2-1에서 4-1을 만드는 적시타를 터뜨린 두산 베어스 오재원.<br />
<br />
1회말 2-1에서 4-1을 만드는 적시타를 터뜨린 두산 베어스 오재원.


◆ 선발 라인업

- KIA : 김선빈(유격수)-김주찬(1루수)-로저 버나디나(우익수)-최형우(좌익수)-나지완(지명타자)-안치홍(2루수)-이범호(3루수)-한승택(포수)-김호령(중견수). 선발투수 팻 딘.

- 두산 : 정진호(중견수)-류지혁(유격수)-닉 에반스(1루수)-김재환(좌익수)-민병헌(우익수)-양의지(포수)-최주환(지명타자)-오재원(2루수)-허경민(3루수). 선발투수 장원준.

◆ KIA, 1회초 선취 득점 성공.. 최형우의 시즌 103번째 타점

KIA는 1회초 선두타자 김선빈이 우중간 안타를 치고 출루하며 무사 1루를 만들었다. 다음 김주찬이 1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났고, 버나디나가 좌익수 방면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지만, 좌익수 김재환의 호수비에 걸렸다.

순식간에 무사 1루가 2사 1루가 된 것. 하지만 해결사 최형우가 있었다. 최형우는 장원준으로부터 좌측 펜스 상단을 때리는 적시 2루타를 날려 1-0을 만들었다. 최형우 자신의 시즌 103번째 타점이었다.

◆ 두산, 1회말을 빅 이닝으로.. 4점 뽑으며 4-1 역전

1회말 두산은 정진호의 좌중간 2루타와 류지혁의 중전안타를 통해 무사 1,3루를 만들었고, 에반스가 볼넷을 골라내며 무사 만루가 됐다. 김재환이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민병헌이 밀어내기 볼넷을 기록해 1-1 동점이 됐다.

이어 양의지가 몸에 맞는 공을 기록하며 또 한 번 밀어내기가 됐고, 2-1 역전에 성공했다. 최주환이 뜬공에 그쳤지만, 오재원이 8구 승부 끝에 좌측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4-1로 앞섰다.

◆ 결국 득점은 1회가 전부.. KIA-두산 모두 침묵

결과적으로 이날 득점은 1회 나온 것이 전부였다. KIA는 9회까지 적잖이 주자가 나갔지만, 불러들이지 못했다. 병살타만 4개를 쳤다. 두산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2회부터 8회까지 득점권에서 6타수 1안타에 그쳤고, 병살이 2개 나왔다. 도루 실패도 하나 있었다. 결국 두산이 1회 뽑은 4점으로 승리를 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