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솔비, '부산 여중생 사건' 발언 사과…"의도와 달라"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083
  • 2017.09.05 12: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사진=김창현 기자
/ 사진=김창현 기자
가수 겸 화가로 활동 중인 솔비가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에 관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솔비는 4일 자신의 SNS(사회연결망서비스)에 "의도한 바와 다르게 많은 분의 마음을 불편하게 한 점 사과드린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여중생 사건 관련 기사를 접한 후 정말 놀라고 안타까웠다"며 "그래서 감정적인 마음으로 글을 올린 게, 오해의 소지를 만든 것 같다"고 말했다.

솔비는 지난 3일 인스타그램에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과 관련 '이번 일이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적어 논란을 일으켰다.

솔비는 "해당 글이 가해자를 옹호하거나 혹은 불특정 다수의 책임으로 본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이 맞다고 생각해 이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불거진 아동, 청소년 관련 뉴스를 보며 생각이 많았다. 개인적인 생각들이 다듬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SNS를 통해 표현되다 보니 마음과 다르게 전달됐다"고 해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