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법원장 자격 없다" 지적에 김명수 "능력 충분히 밝힐 수 있다"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12 11: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 L]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사진=뉴스1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사진=뉴스1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58·사법연수원 15기)가 '대법원장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지적에 "능력을 충분히 밝힐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 후보자는 12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우려하는 바는 알겠지만 나름대로 능력이라든지 그런 부분을 충분히 밝힐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이날 김 후보자의 자질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춘천경찰서장이 경찰총수가 된다는 것을 납득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며 "대법원장은 사회적 변화를 가져다 준 인물이 국민적 동의를 얻었을 때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어 양승태 현 대법원장과 김 후보자를 비교하면서 질의를 이어갔다. 그는 "양 법원장은 특허법원장을 했는데 김 후보자는 특허법원에서 부장판사를 했다"며 "양 법원장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일했고, 김 후보자는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일했다"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여당 의원들이 "모욕적이다" 등의 발언을 하며 질의를 방해해 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한편 장 의원에 앞서 질의에 나선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후보자의 지명으로 사법부의 독립이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여러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개인적으로 법관 생활을 하면서 충분히 법관 독립과 사법부 독립에 대한 의지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8개월 오르면 꺾였다…"美 훈풍에도 상승 베팅은 찝찝"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