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차별없이 먹을 권리'…서울시 먹거리시민위원회 출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02 11: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 News1
© News1

시민 주도로 서울시 먹거리정책을 자문하는 '먹거리시민위원회'가 2일 출범한다.

먹거리시민위원회는 이날 신청사 대회의실에서 '먹거리시민위원회' 위촉식과 심포지엄을 열고 활동에 들어간다.

위원회는 공개모집과 추천으로 참여한 일반시민, 학계·전문가, 시민사회단체, 시의원 등 총 128명, 10개 분과위원회로 구성됐다. 서울시 먹거리정책 방향, 먹거리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기능을 한다.

서울시는 '지속가능한 먹거리 도시 서울'이라는 목표로 건강과 안전이 중심이던 식품정책에 복지개념을 더한 '서울 먹거리마스터플랜'을 추진해왔다. 3단계 친환경 식재료 공공조달시스템의 25개 자치구 확대. 차별받지 않는 먹거리 체계구축 등 5대 분야 26개 세부과제로 이뤄졌다. 서울시민 누구도 경제적 형편이나 사회·지역문제로 굶거나 안전한 먹거리에 접근하는 데 곤란을 겪지 않아야 한다는 '서울시민 먹거리 기본권'도 선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 먹거리시민위원회는 시민주도형 위원회로 먹거리 전반 정책자문을 위해 운영하고 의견을 시정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