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 "관세 부과는 美 일자리 창출·소비자 이익 막아"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1.22 08: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이프가드 등 어떤 조치도 필요 없어…소비자 선택권, 일자리 창출 저해 불가피

삼성전자 "관세 부과는 美 일자리 창출·소비자 이익 막아"
삼성전자 (82,400원 상승200 -0.2%)는 21일(현지시간)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발표한 세탁기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권고안에 대해 "ITC가 월풀의 터무니없는 관세 부과 요구를 적절하게도((appropriately) 기각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은 홈페이지에 올린 논평을 통해 "관세 부과는 현재 건설 중인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공장의 일자리 창출을 가로막는 동시에 세탁기 가격 인상과 소비자 선택권 침해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공장은 2018년 초부터 세탁기를 생산하기 시작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350명의 직원을 신규채용하고 연말까지 150명을 추가로 고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이프가드 등 어떤 조치도 필요하지 않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미국 행정부는 미국 소비자를 위해 만든 혁신적인 세탁기를 가로막는 각종 형태의 조치를 중단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