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외할머니는 힘들다"…맞벌이 19% 청소·육아 처가에 의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2.12 12: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회동향 2017] 거주지 선택은 "시가 가까운 곳"

=
맞벌이 부부가 증가함에 따라 할머니 육아부담이 증가하는 가운데 서울시 한 보건소에서 할머니들이 기저귀 가는 법을 배우고 있다.
맞벌이 부부가 증가함에 따라 할머니 육아부담이 증가하는 가운데 서울시 한 보건소에서 할머니들이 기저귀 가는 법을 배우고 있다.

맞벌이 부부들 가운데 가사나 육아를 부모에 의존하는 경우가 갈수록 늘고 있다. 특히 처가의 지원을 받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증가했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한국의 사회동향 2017'에 따르면 맞벌이의 경우 처가로부터 적극적인 '도구적 지원'을 받는 사람의 비율은 19%, 시가의 지원을 받는 경우는 7.9%였다. 10년 전인 2006년에는 이 비율이 각 17%, 14%로 최근 처가의 도움은 크게 늘고 시가의 도움은 줄었다. 맞벌이가 아닌 경우에도 처가의 도움은 12.3%, 시가의 도움은 6.3%였다.

도구적 지원이란 자녀 돌봐주기 등 양육이나 청소, 식사준비, 장보기, 심부름 등 집안일에 도움을 주는 것을 뜻한다.

도구적 지원을 '매우 자주 해주셨다', '자주 해주셨다'로 답한 비율은 처가 15.6%, 시가 7.1%로 두배 이상 차이가 났다. 통계청은 "여성의 경제활동이 증가하면서 가사노동, 자녀양육 등에서 처가 부모의 도움이 증가한 것"이라고 추정했다.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거주지 선택에서는 여전히 시가 중심적인 경향이 있으나 자주 연락하는 비율은 시가 쪽이 다소 줄었다.

양가 부모와 떨어져 사는 거리는 '걸어서 15분이내'가 시가 13.7%, 처가 9.1%로 차이가 컸다. 2006년 조사에서는 각 8.4%, 7.3%로 큰 차이가 없었다. 1주일에 한번 이상 연락하는 비율은 시가 71.5%, 처가 73.4%로 처가가 더 높았다. 2006년 조사에서는 반대로 시가 79.4%, 처가 72.9%였다.

양가 부모에게 적극적으로 경제적 지원을 한 사람의 비율은 처가 24.9%, 시가 30.6%였다. 10년 전에는 이 비율이 각 17.6%, 31.2%로 처가보다는 시가를 돕는 사람이 지금보다 훨씬 많았다.

이 조사는 현재 본인 부모와 배우자의 부모 모두 각각 한분 이상 생존해 있고 부모와 비동거 중인 만 18세 이상 기혼자를 대상으로 했다.

취업모의 유아 어린이집 이용률은 2012년 45.9%에서 2015년 66.5%로 높아졌다. 비취업모 가구의 가정양육수당 수급률은 2012년 6%에서 2015년 39.2%로 크게 증가했다. 2013년 누리과정 전면 시행으로 가정양육수당, 보육료, 유아학비 중 한가지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된 것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그러나 어린이집보다 일찍 끝나는 초등학교 1,2학년의 경우 초등 돌봄교실을 이용하는 비율이 23.3%에 불과해 부모들의 양육 부담이 유아기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