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양바이오팜 "제네릭 '팔제론 주' 관련 특허권 침해소송서 승소"

머니투데이
  • 박상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1.03 11: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양바이오팜 '팔제론 주'/사진제공=삼양그룹
삼양바이오팜 '팔제론 주'/사진제공=삼양그룹
삼양바이오팜이 글로벌 제약기업인 스위스 헬신 헬스케어(Helsinn Healthcare SA.)와의 '팔제론 주'(성분명 : 팔로노세트론염산염) 관련 특허권 침해 소송 1심에서 승소했다고 3일 밝혔다.

삼양그룹의 의약바이오 사업을 전담하는 삼양바이오팜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제63민사부는 지난해 12월21일 헬신과 CJ헬스케어가 2016년 11월 제기한 '알록시 주'(성분명 : 팔로노세트론염산염)의 특허권 침해금지 및 예방 청구 소송에 대해 원고의 청구를 모두 기각한다고 판결했다.

헬시가 개발한 알록시 주는 항암제 치료 중인 환자에게 발생하는 구역, 구토 등을 억제하는 약품이다. CJ헬스케어는 헬신과 독점계약을 맺고 2007년부터 알록시 주를 국내 판매 중이다. 알록시의 국내 시장 규모는 약 250억원이다.

삼양바이오팜은 오리지널 의약품인 알록시 주에 사용된 항산화제(EDTA)를 사용하지 않고도 약물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를 회피했다. 지난해 5월 해당 기술을 활용해 국내 시장에 팔제론 주를 처음 출시했다.

삼양바이오팜은 오리지널 제품보다 저렴한 제네릭 제품이 출시되면 오리지널 제품의 보험 약가도 함께 인하돼 환자들의 약값 부담을 줄이고 건강 보험 재정 절감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삼양바이오팜 관계자는 "안정성을 확보하려면 항산화제를 사용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약물의 안정성을 훼손하는 근본적 원인을 파악해 기존 특허에 포함된 항산화제 (EDTA) 없이도 안정성을 확보한 제품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한편, 팔제론 주의 판매를 담당하고 있는 보령제약 관계자는 "삼양바이오팜의 우수한 제품력에 보령제약의 항암제시장 전문조직 및 영업, 마케팅 경험을 더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