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유'에서 '공유로'…새 경제 패러다임에 대비하라

머니투데이
  • 이경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18 08: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따끈따끈 새책] '공유 경제'…텐센트가 공식인정한 유일한 공유경제 교과서

'소유'에서 '공유로'…새 경제 패러다임에 대비하라
지난해 중국 정부는 올해의 한자와 단어로 각각 '향'(享, 누릴 향)과 '공향'(共享, 공유의 중국식 표현)을 선정했다. 앞서 2015년 기준 중국의 공유경제 시장 규모는 약 1조 위안, 우리 돈으로 165조원을 넘어섰다. 이렇듯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으로 부상한 '공유경제'의 기원과 정의부터 세계 주요 국가들의 현황, 각 정부의 태도, 관련 기업들의 발전 가능성 등을 분석한 책이다. 바이두, 알리바바와 함께 중국 3대 IT기업으로 꼽히는 텐센트의 CEO 마화텅이 그 저자다.

저자는 공유경제를 '대중이 커뮤니티 플랫폼을 통해 타인과 자신의 유휴 자원을 공유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경제현상'이라고 정의한다. 이는 개인 간 상호작용에 국한되지 않으며 개인 대 기업, 기업 대 기업, 나아가 기업 대 개인, 정부 대 개인의 형태로도 확장된다. 또 한쪽이 이익을 얻을 때 다른 한쪽이 손해를 보는 전통적인 제로섬 게임이 아니라 너와 내가 윈윈할 수 있는 구조로 이해된다. 기존의 차량, 숙박 등에서 출발한 공유의 영역은 농업, 제조업 등 각종 산업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 공유경제의 규모는 2015년 기준 세계 규모의 2.8~4.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인 가구 증가, 장기 경기 침체로 인한 소비인식의 변화, 높은 스마트폰 보급률, 정부의 창업 지원 등에 힘입어 뒤늦은 출발에도 불구하고 빠른 발전 속도를 보이고 있다. 이 책은 한국 공유경제의 현황을 분석하며 탄탄한 인터넷 인프라,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한 다양한 플랫폼 등을 유리한 조건으로 꼽았다. 4차 산업 시대로의 전환을 눈앞에 두고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에 대비하기 위해 주목할 만한 분석들이 담겨 있다.

◇ 공유 경제 = 마화텅·텐센트 연구원 지음, 양성희 옮김, 열린책들 펴냄, 448쪽/2만2000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자 망해도 3대 간다"...일본이 수출 못해도 흑자인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