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WBA 배리-에반스 등 4명, 택시 절도 혐의로 경찰 조사 받아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2.17 14: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영국 BBC 스포츠
/사진=영국 BBC 스포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들이 택시를 훔친 혐의로 경찰에 적발돼 충격을 안겼다. 바로 웨스트브로미치(WBA) 선수들이다.

영국 BBC는 17일(이하 한국시간) "웨스트브로미치 알비온FC 가레스 배리(36)와 골키퍼 보아스 마이힐(35), 조니 에반스(30), 제이크 리버모(28)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택시를 훔친 혐의로 현지 경찰에 적발됐다"고 전했다.

BBC에 따르면 이들은 전지훈련을 위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도착했다. 그리고 15일 새벽 시내에 위치한 패스트 푸드점에 들러 간단히 식사를 한 이들은 매장 앞에 세워진 택시를 훔쳐 숙소로 돌아왔다. 택시에는 키가 꽂혀 있는 상태로, 기사가 없었다. 빈 택시를 배리가 운전을 해 숙소로 돌아온 것이다. 이후 택시 기사가 신고를 했고, 4명은 경찰 조사를 받고 풀려났다.

더구나 당시 WBA는 선수들에게 야간 외출을 금지시키고 있었는데, 4명의 선수들은 이를 어기고 외출을 감행해 더욱 논란이 커졌다.

WBA는 공식 사과문을 올렸고 "사건에 대한 자체 조사를 실시했다. 선수들은 내부 징계 절차를 밟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앨런 파듀 감독은 "이 선수들을 용서할 수 없다. 정말 실망했다"며 분노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