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안타' 송광민 "장종훈 수석 코치의 조언 덕분"

스타뉴스
  • 고척=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3.25 17: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송광민./사진=뉴스1
송광민./사진=뉴스1
한화 이글스 송광민이 승리 소감을 밝혔다.

한화는 2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과의 개막 2차전서 4-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화는 개막전 패배를 설욕했다.

타선에서 3번 1루수로 선발 출장한 송광민이 5타수 3안타 2타점 맹타를 휘두르며 승리를 견인했다.

송광민은 1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들어선 첫 타석부터 우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이어 3회에는 팀의 선취점을 안기는 적시타를 때려냈다. 무사 2루서 2루 주자 양성우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송광민은 3번째 타석에서도 안타를 추가했다. 송광민은 5회초 2사 2루서 2루타를 터뜨렸고, 2루 주자 이용규가 홈을 밟았다. 다음 타자 김태균의 안타 때 홈도 밟아 득점에도 성공했다.

경기 후 송광민은 "장종훈 수석코치님이 144경기 모든 타석에서 100%로 임하라는 조언에 따라 매 타석 적극적으로 치려고 한다. 캠프 때부터 힘을 비축한 덕분에 투수와의 힘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대응이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타이밍, 노림수가 잘 맞아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지금의 감을 이어갈 수 있도록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 깎아 드립니다"…은행 '고정금리 주담대' 세일 나선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