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로버츠 감독, 류현진 왼쪽 사타구니 부상 "꽤 심각"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2018.05.03 15:3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왼쪽 사타구니 부상을 입은 류현진.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에 또 한 번 '부상 악재'가 닥쳤다. 이번에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이다. 투구 도중 사타구니에 부상을 입고 말았다. 갑작스러운 부상이었다. 상태가 꽤 심각하다는 설명이다. 류현진은 정확한 진단을 위해 MRI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류현진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리는 '2018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애리조나전에 선발 등판해 1⅓이닝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고 내려왔다.

사타구니 부상이 문제가 됐다. 1회를 무실점으로 마친 류현진은 2회말 1사 후 투구 과정에서 왼쪽 다리에 불편함을 느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트레이너가 올라와 상태를 살폈고, 류현진 스스로 스트레칭을 하며 자기 몸을 점검했다.

결국 류현진은 더 던지지 못했고, 강판할 수밖에 없었다. 한참 페이스가 좋았던 류현진이기에 아쉬움은 더 컸다. 결과적으로 다저스가 불펜의 힘으로 승리를 따내기는 했다. 하지만 류현진의 이탈은 큰 문제였다.

경기 후 현지 매체들은 일제히 류현진의 상태에 대해 전했다. 서던 캘리포니아 뉴스 그룹의 J.P. 훈스트라는 "류현진은 내일 MRI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상태에 대해 긍정적인 말을 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상태에 대해 "꽤 심각한 부상"이라며 "큰 손실"이라고 말했다.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의미다.

훈스트라는 "류현진은 2년 전에도 사타구니 부상으로 한 달 공백이 있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2016년 4월 류현진은 복귀를 앞두고 재활 과정에서 사타구니 부상을 입었다. 이후 대략 한 달 정도 지난 후 첫 재활 등판을 치른 바 있다.

정확한 검진 결과가 나와야 하지만, 전례를 봤을 때 꽤 긴 시간 동안 자리를 비울 가능성이 커 보인다. 부상자 명단에 등재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미 다저스는 저스틴 터너, 리치 힐, 로건 포사이드, 야시엘 푸이그, 코리 시거 등이 부상자 명단에 올라있다. 시거의 경우 팔꿈치 수술로 시즌 아웃된 상태다. 다른 선수들도 돌아오기는 하겠지만, 어쨌든 당장은 기용할 수 없다.

이런 상황에서 류현진까지 빠지게 됐다. 부상이 경미하기만을 바라야 하는 상황이지만, 로버츠 감독의 평가에 따르면 다소 심각해 보인다. 다저스가 또 하나의 주축 자원을 잃게 되는 모습이다. 류현진 개인으로도 초반 페이스가 좋은 상황에서 자리를 비우게 됐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