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고영표, 삼성전 5이닝 7실점 부진.. 3패 위기

스타뉴스
  • 수원=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5.08 20: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고영표.
고영표.
KT 위즈 고영표가 패전 위기에 몰렸다.

고영표는 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삼성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8피안타(1피홈런) 2볼넷 4탈삼진 7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총 투구 수는 108개.

고영표는 지난달 26일 롯데전에서 등판한 이후 비로 인해 두 차례 선발 등판이 불발됐다. 지난 2일 잠실 두산전에서 선발로 나와 1이닝을 던졌지만, 비로 인해서 노게임 선언이 됐다. 이어 지난 6일 넥센전 역시 비로 인해 경기가 취소되면서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12일 만의 등판. 컨디션 조절이 어려울 수 밖에 없었다. 1회부터 고전했다.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루 위기를 맞았지만 이원석 삼진, 러프를 병살타로 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하지만 2회 바로 점수를 내줬다. 3루수 실책으로 김헌곤을 내보낸 다음 구자욱에게 적시 3루타를 맞았다. 이어 강민호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줘 추가 실점했다.

위기는 계속됐다. 1사에서 박한이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강한울을 3루 땅볼로 막았지만 박해민에게 내야 안타를 내줬다. 이어 이중 도루까지 허용하며 3루 주자 박한이가 홈을 밟았다. 4실점째. 다시 김상수에게 안타와 도루까지 허용해 2사 2루 위기를 맞은 고영표는 이원석을 삼진 처리하며 간신히 불을 껐다.

3회와 4회를 무난하게 막은 고영표는 5회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었다. 하지만 6회 고개를 숙였다. 구자욱에게 내야 안타, 강민호를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낸 고영표는 박한이에게 3점 홈런을 맞고 말았다. 결국 여기까지였다. 류희운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내려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