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AG] 태권도 품새, 남녀 단체전-남 개인전 결승.. 女개인 윤지혜 銅

스타뉴스
  • 자카르타(인도네시아)=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8.19 18:2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태권도 품새 남자 단치전 경기 모습. /사진=뉴스1
태권도 품새 남자 단치전 경기 모습. /사진=뉴스1
한국 태권도가 품새 4개 세부종목 가운데 3개 종목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개인전에 나선 윤지혜(21·한국체대)는 결승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동메달을 따며 한국의 첫 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은 19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JCC) 플래너리 홀에서 열린 품새 남자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 남자 개인전에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단, 여자 개인전은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태권도 품새는 이번 아시안게임에 처음 도입된 종목이다. 이전까지는 겨루기만 있었으나, 이번 대회부터 추가됐다. 품새에는 남녀 개인전과 남녀 단체전에서 총 4개의 금메달이 걸려있다.

태권도 품새는 가로, 세로 각 12m의 경기장에서 이뤄지는데 선수들은 기존의 공인 품새(고려, 금강, 평원, 심진, 태백)와 새롭게 만들어진 새 품새(비각, 나르샤, 힘차리, 새별), 그리고 자유 품새를 이용해 경연을 펼친다. 총 7명으로 이뤄진 심판들은 10점 만점으로 점수를 내고 이중 최고점과 최하점을 뺀 5명의 평균으로 승부를 겨룬다.

당초 한국은 전종목 석권을 노렸다. 실제로 유력하기도 했다. 4종목 모두 준결승에 올라 최소 동메달을 확보한 상황이었다. 그리고 준결승에서 남자 개인전의 강민성(20·한국체대)이 결승에 올랐고, 남자 단체전(한영훈-김선호-강완진)과 여자 단체전(곽여원-최동아-박재은)도 결승에 진출했다.

다만, 윤지혜가 결승에 오르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겨야 했다. 윤지혜는 준결승에서 홈팀 인도네시아 선수를 만났고, 실수를 범하며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