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오롱·바스프 POM 동맹, 매출 800억 추가 효과 낸다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0.25 14: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600억 투자된 김천 코오롱바스프이노폼 POM 공장 완공

코오롱플라스틱과 바스프의 합작사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이 POM 김천 합작 공장 준공 기념 기자 간담회를 25일 마곡 코오롱원앤온리타워에서 가졌다. 왼쪽부터 김영범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 겸 코오롱바스프이노폼 공동대표이사, 유석진 (주)코오롱 대표이사, 라이마르 얀 바스프그룹 기능성 원료사업부문 총괄 사장, 이만우 한국바스프 스페셜티사업부문 사장 겸 코오롱바스프이노폼 공동대표이사가 손을 맞잡고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사진제공=코오롱
코오롱플라스틱과 바스프의 합작사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이 POM 김천 합작 공장 준공 기념 기자 간담회를 25일 마곡 코오롱원앤온리타워에서 가졌다. 왼쪽부터 김영범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 겸 코오롱바스프이노폼 공동대표이사, 유석진 (주)코오롱 대표이사, 라이마르 얀 바스프그룹 기능성 원료사업부문 총괄 사장, 이만우 한국바스프 스페셜티사업부문 사장 겸 코오롱바스프이노폼 공동대표이사가 손을 맞잡고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사진제공=코오롱
"내년부터 코오롱플라스틱 (6,470원 상승300 4.9%)의 연 매출이 800억원 늘어나는 효과를 보게 될 것입니다."

김영범 코오롱플라스틱 대표는 25일 서울 강서구 코오롱원앤온리타워에서 가진 코오롱바스프이노폼 폴리옥시메틸렌(POM) 합작공장 준공 기자간담회에서 "글로벌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시장 지배력을 높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은 이날 경북 김천1일반산업단지에 POM 합작 공장을 신규 완공했다.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은 코오롱플라스틱이 2016년 세계적 화학기업 바스프와 50대 50으로 공동 투자해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착공 이후 약 2600억원이 투입된 합작 공장은 연 7만톤의 POM을 생산하게 되며 기존 8만톤 규모 생산능력을 갖춘 김천공장 부지 내에 세워졌다. 이로써 경북 김천 POM 생산단지는 단일 공장 기준으로 연 15만톤을 생산하게 돼 세계 최대 생산라인으로 도약하게 됐다.

합작 공장에는 바스프의 정교한 품질 관리 시스템과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하는 친환경 기술이 적용됐다. 코오롱플라스틱이 20년 이상 축적한 효율적, 안정적 생산관리 역량이 이를 뒷받침한다.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은 각각 독자적인 판매망을 갖고 있는 코오롱플라스틱과 바스프에 POM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됨으로써 양사는 글로벌 시장 공략과 확대에 보다 유리한 위치를 점하게 됐다. 합작 공장에서 생산되는 POM은 코오롱플라스틱의 '코세탈®'과 바스프의 '울트라폼®' 제품이다.

POM은 내구성이 강해 다용도로 사용되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이다. 고온다습한 환경에도 형태 변화가 적고 마찰·마모에 강하며 화학 반응에 손상이 적어 자동차 부품 및 전기전자제품 등에 주로 적용된다. 현재 세계 수요의 42%가 차량용 연료 펌프, 안전벨트 등 자동차 주요 부품소재로 사용된다.

환경규제도 이행하고 연비를 절감하는 차량 경량화 추세에 따라 금속과 같은 강도를 유지하면서 그보다 훨씬 가벼운 고품질의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개발과 생산에 전 세계 화학 업체들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이번 합작공장 완공을 통해 중국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중국에서 자동차를 생산하기 때문에 중국 POM 수요가 많다"며 "앞으로도 중국 수요가 커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재 코오롱플라스틱의 POM 수출 물량 중 절반 가량이 유럽으로 간다. 중국으로의 수출 비중은 30% 수준이다.

이어 "이번 합작 공장은 양사가 가진 강점을 극대화해 글로벌 화학시장에서 성공적 협력으로 사업시너지를 창출한 대표적인 사례"라며 "POM 외에도 다양한 사업에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겠다"이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