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학규, '한국당 행사 참석' 이언주에 "엄중 경고"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2018.11.12 12: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바른미래당 대표 "이언주, 바른미래당 존엄 훼손하는 행위…소속·정체성 입장 밝혀라"

image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사진=이동훈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최근 자유한국당 행사에 참석하며 보수 성향 발언을 이어 온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12일 "소속과 정체성을 분명히 하라"고 경고했다.

손 대표는 이날 울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의원이 다른 당 행사에 참여하면서 당과 아무런 협의도 논의도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이 의원이 한국당 행사에서 한 발언들을 언급하며 "바른미래당은 민주 정당으로서 이념적 스펙트럼의 다양성과 국회의원 개개인의 사상과 입장을 존중했다"면서도 "당적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존엄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히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지역위원장에 응모한 당원으로서 당의 소속과 정체성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본인의 확고한 결정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최근 '한국당 이적·입당설'에 휩싸인 이 의원은 앞서 지난 9일 열린 한국당 청년특별위원회에 참석해 "지금 상태에서 (한국당에) 입당하면 제 자극과 충격이 사라지고 '원 오브 뎀'이 된다"는 발언을 했다. 그는 당시 "한국당에서 대장이 되기 위해 싸우지 않을까 걱정돼 '아직' 입당은 아니다"라고도 말했다.

이 의원은 최근 "박정희 대통령은 천재"라는 발언 등 강경 보수 성향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20대 국회에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입성한 이 의원은 국민의당으로 한 차례 당적을 바꾼 적 있어 한국당으로의 이적 가능성에도 무게가 실리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