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재명 리스크' 부담 덜어낸 민주당 "징계는…"(종합)

머니투데이
  • 정진우 김평화 이상원 인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12 11: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백의종군 선언한 이재명 경기지사, 민주당 "분열막자"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8.12.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8.12.12/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리스크' 부담을 덜어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백의종군을 선언하고, 당이 수용하는 방식을 취하면서다. 앞으로 1심 재판 등 법적 절차에 따라 민주당이 취할 조치가 있을 수 있지만, 당장 별도 징계는 하지 않기로 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지사가) 단합을 위해 당원의 의무를 다하되 모든 당직을 내려놓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제게 전화를 했다"며 "여러가지 종합적으로 판단하건데 당의 단합을 위해 이를 수용하는게 옳겠다는 최고위원들의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를 수용하고 아무쪼록 모든 당원들이 일치단결해 우리는 한팀이라는 마음으로 당이 분열되지 않도록 마음을 모을 것을 당부하면서 재판과정을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당 최고위는 이날 별도 징계조치는 내리지 않았다.

이 지사는 앞서 이날 오전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다"는 뜻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이 지사는 "정당에 있어 분열을 막고 단결하는 것은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하다. 당의 부담을 줄이는 것 또한 당원의 책임"이라며 "당의 단합을 위해 필요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원의 의무에만 충실하겠다"고 강조했다.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당의 부담을 줄이고, 제명 등 최악의 사태로 번지는 일을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저의 기소로 논란이 있지만 이 문제로 인해 우리당의 '원팀 정신'이 흔들려선 안 된다"며 "여전히 복귀를 노리는 친일분단 적폐세력에 맞서 촛불혁명을 완수할 정당은 민주당"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소모적 논쟁을 끝내고 일치단결해 국민의 사랑을 더 많이 받는 민주당, 촛불소명을 수행할 더 강한 민주당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와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본인의 당원권 권리를 행사하지 않겠다고 의견을 표명해 이를 수용했다"며 "이 지사의 재판 결과가 나올 때까지 당원권을 유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당원권 유보는 사실상 당원권이 정지된다는 얘기다.

민주당 안팎에선 전날 오후에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에서 이 지사 거취에 대한 허심탄회한 얘기들이 오갔고, 이런 기류가 이 지사쪽에 전달됐을 거란 얘기가 나온다. 이 지사가 결단을 내려야한다는 일부 최고 위원들의 주장이 거셌고, 이를 전해들은 이 지사가 백의종군 결정을 했다는 얘기다.

민주당 한 중진 의원은 "이 지사가 거취를 결정해야한다는 의견이 많았고, 이 지사도 이에 대한 상황을 분명히 인식하고 있었다"며 "당에 부담이 가지 않도록 이 지사가 결정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지사가 결단을 내린만큼 민주당은 재판 결과를 지켜보겠단 입장이다. 일각에서 이날 최고위가 이 지사 징계를 내릴 수 있다고 전망했지만, 별도의 징계 얘긴 없었다. 민주당은 이 지사에 대한 당의 결정이 나온 이상 더이상 논란이 확장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당 고위관계자는 "이 지사 문제는 이제 당 차원을 넘어섰고, 더이상 논란이 될 게 없다"며 "앞으로 진행될 재판 결과를 지켜보면서 상황을 예의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