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문종 "나경원 당선으로 탈당원인 제거…친박은 당 지킬 것"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12 13: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복당파, 당대표 선거에서 더욱 불리…오세훈 우회상장할 듯"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이기범 기자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이기범 기자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나경원 신임 원내대표 당선으로 "탈당의 원인이 제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탈당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표적 '친박계' 의원인 홍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번에 나경원 원내대표 선거를 계기로 해서 당을 지켰던 사람들이 '우리가 당을 지키면 되겠구나' 이렇게 생각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동안 탈당파가 워낙 잘못해서 당을 지켰던 사람들의 볼멘소리가 나온 것"이라며 "그 확실하고 분명한 표현이 이번 원내대표선거에서 나타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홍 의원은 복당파(탈당파)가 당권 도전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 "당원들 입장에서는 지금 탈당파에 대해서 별로 그렇게 좋은 생각들을 안 가지고 있기 때문에 원내대표 선거보다도 당대표 선거에서는 더욱 불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본인들 생각에는 이제 굉장히 무모한 계획이 됐고 그렇게 하기보단 이제 우회상장을 한다든지 아니면 당원들의 입맛에 맞는 분들을 앞장세워 해볼 수 있는 방법이 있지 않을까"라며 "오세훈 전 시장 같은 경우도 이제 그런 경우로 보인다. 탈당파 입장에선 그분이 의원도 아니었고 탈당에 직접 가담한 바른당이긴 했지만 자기들보다는 당원들에게 어필할 때 그렇게 뚜렷한 탄핵에 찬성한 사람들이란 이런 모습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친박계·잔류파 중에 내세울 당권주자에 대해 "황교안 전 총리 말씀하시는 분도 계시고 정우택이란 분도 계시고 김진태란 분도 계시고 자천타천으로 심재철이란 분도 계시고 이런저런 분들이 계신다"며 "아직 누구를 어떻게 하겠다, 의견 수렴된 건 아니고 지금 암중모색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당 대표가 총선을 치러야 되니까 총선을 잘 치를 수 있고 당을 하나로 만들 수 있고 이런 분이 어떤 분일까 이런 것들을 생각 안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