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형CES, 삼성·LG·SKT·네이버 등 40개사 참여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09
  • 2019.01.27 10: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DDP서 개최

9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샌즈엑스포에서 열린 '2019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사진=뉴스1
9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샌즈엑스포에서 열린 '2019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사진=뉴스1
한국형CES, 삼성·LG·SKT·네이버 등 40개사 참여


세계 최대의 산업박람회인 CES(소비자 가전 전시회)에 참여한 국내 기업의 제품·기술을 전시하는 '한국형 CES'가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다.

창업진흥원은 27일 이같은 내용의 한국형 CES행사개요를 발표했다. 행사 명칭은 '한국 전자IT산업 융합 전시회'로 참가기업은 총 40개사로 대기업에서는 삼성전자 (68,000원 ▲500 +0.74%), LG전자 (104,500원 ▲3,000 +2.96%), SK텔레콤 (58,200원 ▲400 +0.69%), NAVER (275,000원 ▲3,500 +1.29%), 중견기업에서는 코웨이 (71,200원 ▲1,000 +1.42%) 중소·스타트업에서는 유진로봇 (6,530원 ▲30 +0.46%) 등 35개사가 참여한다.

전시회는 AR/VR(증강·가상현실), 스포츠엔터, 헬스케어, 스마트홈·시티, 로봇과 등 5가지 주제에 따라 CES에서 보인 성과물들을 국내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주요 기술과 제품으로는 △세계 최초로 화면을 둥글게 말았다 펴는 '롤러블 TV' △크기를 무한대로 늘릴 수 있는 '차세대 마이크로 LED TV' △음성인식·연동 스마트가전 '홈 로봇' △웨어러블 보행 로봇 △차량용 스마트 '디지털 콕핏' △내비게이션 정보를 증강현실로 보여주는 '3D AR헤드업 디스플레이' △홀로그램과 소통하는 '홀로박스' 등이다.

스타트업의 혁신 제품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세계 최초의 다각도 3D 초음파 태아 얼굴 촬영 VR제품, 헬멧 크기로 뇌 구석구석을 정밀하게 촬영 가능한 휴대용 뇌영상 촬영장치,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결제시스템 및 AI기반의 헬스케어 제품 등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가는 핵심 분야가 다수 전시된다.

이번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창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다. 일반 관람의 경우 29일은 오후12시~6시, 30일·31일은 오전10시~오후6시까지 가능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고르는 법' 버핏도 배웠다…멍거의 4단계 분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