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버닝썬' 직원, 손님 성추행 혐의 입건…"CCTV 영상 삭제"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72
  • 2019.01.31 20: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찰 "CCTV 영상 복구 검토…피의자 소환 조사 예정"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앞 모습. /사진=김휘선 기자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앞 모습. /사진=김휘선 기자
아이돌그룹 멤버가 경영진에 참여해 유명세를 탄 강남 소재 클럽 '버닝썬' 직원이 여성 고객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버닝썬 집단폭행 사건 직후 경찰이 대대적인 내사에 착수에 이어 직원의 성추행 혐의가 불거지며 클럽 내 성폭력 사건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버닝썬에서 20대 고객을 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직원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6시~6시30분쯤 손님 B씨의 신체를 동의 없이 만진 혐의다. B씨가 자리를 피하자 쫓아가 입을 맞추려 하는 등 재차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B씨의 신고를 접수한 후 클럽에 연락해 "2주 내 방문하면 CCTV(폐쇄회로화면) 영상을 제공하겠다"는 답을 받았다. 하지만 경찰이 이후 클럽을 방문하자 클럽 측은 "저장기간이 지나 영상이 삭제됐다"고 답했다.

경찰은 디지털포렌식 등으로 CCTV 영상 복구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건은 최근 김모씨(28)가 제기했던 버닝썬 직원 집단폭행·경찰 과잉진압 의혹과 별개로 접수된 사건이다. A씨는 김씨 집단폭행에 가담한 직원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