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佛본사 경고에도..르노삼성 노조 파업강행 "전면투쟁 불사"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VIEW 6,521
  • 2019.02.08 19: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8일 파업에 오는 13·15일 부분파업 "본사엔 고배당, 조합원엔 저혜택" 불만...8일 직영서비스 문닫아 車오너들 불만도 고조

image
르노삼성 부산공장/사진제공=르노삼성
프랑스 르노그룹이 르노삼성 노조에 "파업을 계속하면 '로그' 후속 물량 배정 협상을 진행할 수 없다"고 공개 경고했지만, 노조는 파업 강행 방침을 밝혀 전면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이미 오는 13·15일 부분 파업을 예고하고 있으며, 협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노조는 파업 강도를 더 높이겠다는 입장이어서 파국에 이르는 것 아닌지 우려가 나온다.

8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로스 모저스 르노그룹 제조총괄 부회장은 지난 1일 르노삼성 임직원에게 보낸 영상 메시지에서 "파업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로그 후속 차량에 관해 논의하기는 힘들다"고 강공을 펼쳤으나, 노조는 "본사의 압박이 세진 만큼 전면 파업도 검토할 것"이라고 대응 수위를 높였다.

실제 지난달 사상 처음 파업에 참가한 직영 정비사업소 노조는 이날도 파업을 진행하면서 문을 닫아 기존 르노삼성 승용차 소유주들이 발길을 되돌리는 등 불편을 겪었다.

오는 13일과 15일 오후에도 부분 파업을 예고하고 있어, 고객 불만이 더 고조되고 신규 자동차 판매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단 관측도 나온다. 게다가 르노삼성은 지난해 국산차 중 내수 판매 최하위를 기록한데다, 올해엔 신차 계획 조차 없다.

르노삼성 노조는 2015년~2017년까지 만해도 무파업을 이어가며 '온건파'로 통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기류가 확 달라졌다. 국내 완성차 5개 업체 중 유일하게 2018년 임단협 타결을 이루지 못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달 29일 열린 임단협 제13차 교섭에서도 접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

지난해 11월 새로 출범한 박종규 위원장 체제 노조가 강성으로 분류돼, 장기간 강경한 입장을 견지할 것이란 게 노동계 전망이다. 그는 금속노조 전환 공약을 내걸고 당선된 바 있다. 르노 본사에는 상당한 배당금이 흘러가지만 정작 조합원들에겐 돌아오는 게 없다는 게 불만의 본질이다.

사측은 앞서 회사 경쟁력 확보를 위해 노조가 인상을 요구하는 기본급은 동결하는 대신 보상금을 지급하는 안을 제시했다.

노조는 △기본급 10만667원 인상 △자기계발비 2만133원 인상 △단일호봉제 도입 △특별 격려금 300만원 지급 △축하 격려금 250%, 2교대 수당 인상 등 고정비 인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사측은 △기본급 유지 보상금 100만원 △생산성 격려금(PI) 350%(300% 기지급 또는 지급예정 포함),△이익배분제(PS) 선지급 300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등을 제시했다.

협상 난항에 노조는 지난해 10월부터 이날까지 총 112시간의 부분파업을 진행했다. 5000여대의 생산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된다. 더 큰 문제는 오는 9월 위탁 생산이 끝나는 닛산 로그의 후속 물량 배정 경쟁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르노삼성이 수출한 로그 물량은 10만7245대로 회사 전체 수출물량의 78%, 전체 판매량의 절반(47%)을 차지했다.

특히 다수의 국내 생산기지를 둔 한국GM과 달리, 르노삼성은 부산 한 곳에만 완성차 공장을 두고 있어 해외 본사와 노조 간 갈등이 최악에 이를 경우 르노삼성 타격이 더 심각할 수 있단 분석도 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르노그룹의 핵심인물이자 르노삼성에 우호적이었던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해임으로, 르노삼성의 물량확보에 대한 대외 상황도 악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