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블랙핑크 美 본격 진출, YG엔터 주가도 회복-KTB투자證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13 08: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TB투자증권은 걸그룹 블랙핑크의 미국 진출이 본격화하면서 와이지엔터테인먼트 (53,800원 상승600 -1.1%)의 주가도 회복할 것으로 13일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9000원을 유지했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 소속 블랙핑크는 지난 9일 미국 LA에서 열린 '유니버설뮤직그룹 그래미 아티스트 쇼케이스'에서 미국 첫 데뷔 무대를 가졌다. 지난 11~12일에는 CBS 심야 토크쇼 'The Late Show with Stephen Colbert'와 ABC 간판 쇼 'Good Morning America'에 출연하며 본격적인 행보를 이어갔다.

남효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블랙핑크의 콘서트 횟수는 지난해 10회에서 올해는 상반기까지 공개된 일정만 21회로 대폭 증가했다"며 "오는 3월쯤 공개될 신곡의 흥행 가능성도 높다"고 평가했다.

이어 "블랙핑크는 SNS를 통해 인지도를 높인 상황에서 현지 수요를 바탕으로 콘서트 일정을 확보했고 현지에서 K-POP 팬덤이 확고해 과거 다른 걸그룹들의 미국 진출과는 다를 것"이라며 "전반적인 해외 활동을 총괄하는 탄탄한 대형 음반사와 협업으로 글로벌 흥행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