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준영·승리 14일 경찰 출석…몰카·성접대 의혹 조사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4 05: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몰카 의혹' 정준영·'성접대 의혹' 승리 같은날 조사

'불법 촬영물'(몰카) 유출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왼쪽)과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아이돌 그룹 빅뱅 출신 승리(29·본명 이승현) /사진=머니투데이DB
'불법 촬영물'(몰카) 유출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왼쪽)과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아이돌 그룹 빅뱅 출신 승리(29·본명 이승현) /사진=머니투데이DB
'불법 촬영물'(몰카) 유출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과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아이돌 그룹 빅뱅 출신 승리(29·본명 이승현)가 14일 경찰에 출석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 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한다. 정씨는 2015년 말부터 10개월간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성관계 동영상 등 불법 촬영물을 수차례 공유한 혐의(성폭력처벌특별법 위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은 1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씨를 소환해 동영상 촬영 경위와 유포 사실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정씨는 13일 새벽 0시30분쯤 사과문을 통해 "14일 오전부터 시작될 수사기관의 조사에도 일체의 거짓없이 성실히 임하겠으며, 제가 범한 행동에 대한 처벌 또한 달게 받겠습니다"고 밝혔다.

이씨도 이날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다. 경찰은 이씨의 카카오톡 대화 목록에서 정씨의 불법촬영물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씨와 정씨를 비롯한 관련자 말맞추기 가능성이 높은 만큼, 주요 피의자를 같은 날 조사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이씨와 정씨 뿐만 아니라 나머지 주요 인물의 소환도 있을 전망이다.

이씨는 2015년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아레나에서 자신의 사업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경찰은 이씨가 지인들과 대화를 나눈 카카오톡에서 혐의점을 포착하고 피의자로 전환했다. 지난 10일에는 성접대 장소로 지목된 클럽 아레나에 인력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이씨를 불러 성접대가 실제 이뤄졌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이씨는 버닝썬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27일 경찰에 자진출석했지만 당시에는 참고인 신분이었고 성접대 의혹이 불거지기 전이었다.

이같은 논란이 일자 이씨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연예계 은퇴 의사를 밝혔다. 이씨는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