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보험금 노리고"…벤츠 개천 빠트린 동호회 회원 검거

머니투데이
  • 이해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60
  • 2019.03.14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벤츠 동호회서 만나 범행 계획…6500만원 보험금 사기

/삽화=뉴스1
/삽화=뉴스1
보험금을 노리고 일부러 외제차를 개천에 빠트린 외제차 동호회 회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일부러 전복사고를 내 벤츠 차량을 개천에 빠트려 보험금 6500만원을 가로챈 혐의(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로 조모씨(40)등 벤츠 동호회 회원 5명을 검거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2012년 2월 오전 3시쯤 인천광역시 계양구 귤헌천로에서 운전 미숙으로 벤츠 차량이 전복됐다고 신고해 자동차 보험회사에서 보험금을 받았다.

그러나 이 사고는 조씨가 벤츠 동호회 활동을 하며 알게 된 전 중고차 매매업자 임모씨(43)와 짜고 꾸민 보험사기였다.

이들은 보험회사 직원 1명과 견인 기사 2명 등을 섭외하고 CCTV가 없는 범행장소를 골라 벤츠 차량을 개천에 밀어 전복시키는 등 사전에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했다.

조씨는 사고 당시 차량에서 내려 잠시 통화를 하는 중에 차량이 스스로 움직여 개천으로 흘러들어갔다고 신고했다. 하지만 조씨와 사고 장소가 연관성이 없는 점과 차량의 충격 흔적이 사고가 아닌 일부러 빠트렸을 때 난 것으로 의심한 해당 보험사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조씨 사기행각이 들통났다.

조씨는 " 외제차를 폐차시켜 전소보험금 처리를 하면 중고로 파는 것 보다 높은 시세를 받을 수 있다는 임씨의 제안에 욕심이 생겨 고의 사고를 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조만간 조씨와 임씨 등 5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