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당, '토착왜구 나경원' 발언에 "모욕·명예훼손죄 등 법적 조치"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2019.03.15 16:4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이양수 원내대변인 "친일매도·단어선택 도 넘어…일부 야당, 집권여당에 부역"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등 야권이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를 국론 분열의 주범으로 지목해 논란을 빚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맹비판한 가운데 한국당이 모욕죄와 명예훼손죄 등 법적 조치를 시사했다.




자유한국당은 15일 "제1야당 원내대표를 향한 여야의 친일매도 비판과 단어선택이 도를 넘어섰다"며 "모욕죄와 명예훼손죄 등 동원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가 반드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을 정점으로 보수우파 말살을 위한 여야 합작의 조직적 제1야당 탄압 수순이 개시된 것이라 볼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사실관계에 대한 일말의 고려도 없이 민주당의 친일 매도 몰아붙이기식 구태 비판이 개시되자, 일부 야당은 2중대 DNA를 떨쳐버리지 못한 채, 물어뜯기에 나서고 있다"며 "최소한의 줏대도 신념도 상실한 채 바람보다 먼저 누워, 막말을 써가며 집권여당에 부역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반일감정, 지역주의 조장으로 연명하며, 청와대와 집권여당에 부역하고 있는 허울뿐인 2중대 정당들의 말로가 눈앞에 선하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은 이날 "토착왜구 나경원을 반민특위에 회부하라"고 논평했다. 문정선 평화당 대변인은 "한국당 국회의원 나경원은 토착왜구란 국민들의 냉소에 스스로 커밍아웃했다"며 "반민특위를 악랄하게 저지해서 친일파를 보위한 자들이 누구냐"고 되물었다.


문 대변인은 "한국당은 명실상부한 자유당의 친일정신, 공화당, 민정당의 독재 DNA를 계승하고 있다"며 "국민을 분열시킨 것은 반민특위가 아니라 친일파들이었다"고 꼬집었다. 문 대변인은 "실패한 반민특위가 나경원과 같은 국적불명의 괴물을 낳았다"고도 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사진=뉴스1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사진=뉴스1


바른미래당도 나 원내대표 비판에 가세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단죄와 분열을 구분 못하는 나경원의 빈약한 역사인식이 부끄럽다"며 "자신이 친일 세력이라는 속내를 거침없이 토해내기로 한 것인가. 입에서 악취가 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나경원 의원의 조국은 어디인가. 5·18을 부정하더니, 이제는 반민특위마저 부정하고 있다"며 "친일을 감추고자 보수의 탈을 쓰고 지금껏 살아온 자유한국당이다. 분열의 혼란을 틈타 이념에 기생하며 지금껏 살아온 자유한국당이다"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방 후에도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로 국민이 분열했다"며 "(정부가) 친일이라는 올가미를 씌운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반민특위로 국민이 분열했던 것을 기억할 것"이라며 "한국에서 이런 전쟁이 또다시 일어나지 않게 해달라"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