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평화당, 선거법 '패스트트랙' 추인…'선거제 개혁' 탄력 받나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9 14: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14명 의원 '만장일치'…"공수처법·'518 특별법' 등 개혁법안 함께 처리해야"

민주평화당이 19일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추진하는 방안을 만장일치로 추인했다. / 사진제공=뉴스1
민주평화당이 19일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추진하는 방안을 만장일치로 추인했다. / 사진제공=뉴스1
민주평화당이 19일 선거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추진하는 방안을 만장일치로 추인했다. 정당중에 선거제 개편안과 관련해 패스트트랙 처리를 추인한 건 평화당이 처음이다.

평화당은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제 개편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처리하는 것으로 뜻을 모았다. 이날 회의에는 평화당 소속 의원 12명은 물론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장정숙 의원 등 모두 14명이 자리했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비공개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역구 축소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선거제 개혁 없이 정치 개혁을 생각할 수 없다는 대의명분이 컸다"며 "지금은 대의에 방점을 찍을 때라고 의견이 모아졌다"고 설명했다.

호남 등 지역구 의석수가 줄어들 것이란 우려에 대해선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을 통해 추후 보완하기로 결정했다. 장 원내대표는 "반대 의견은 결국 선거제 협상을 다시 하라는 얘기"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농촌 지역구가 대폭 축소되지 않도록 서로 노력을 할 수 있다"며 "이 권한은 선거구획정위원회에 있고 국회에 있지 않다"고 했다.

평화당은 또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와 검경수사권 조정, '5·18 민주화운동' 왜곡 처벌과 관련 법안도 패스트트랙으로 함께 처리한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최경환 평화당 원내대변인은 "당면한 선거제 패스트트랙은 적극 추진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다만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법, '5·18 특별법'이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