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런 부탁 마지막일지도" 이언주, 바미당에 '편지'

머니투데이
  • 조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13
  • 2019.04.23 12:1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강경한 태도는 절박한 사명감 때문, 사적감정 없다"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4월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발언 후 의총장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언주 의원은 '당원권 1년 정지' 징계중이나 이날 바른미래당 의총에 참석했다. 2019.4.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4월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발언 후 의총장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언주 의원은 '당원권 1년 정지' 징계중이나 이날 바른미래당 의총에 참석했다. 2019.4.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23일 "의원님들께 이런 부탁을 드리는 것도 이젠 마지막이 될지 모르겠다"며 바른미래당에 '마지막 편지'를 보냈다.

이 의원은 이날 바른미래당 의원총회가 진행 중인 오전 본인의 페이스북에 "오늘 의총 출석을 거부당하고 밖에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안에 계시는 의원님들이 현명한 결정을 내려주시길 바라면서 지켜보는 것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당원권 정지로 의결권을 박탈당한 이 의원은 의총에 참석하지 못했다.

이 의원은 "사실상 바른미래당 창당을 주도한 입장에서 의원님들이 한국당보다 더 강력한 야당의 모습을 보여주자고 어려운 과정을 거쳐 합당과 창당을 했다는 것을 잊지 말아달라"며 "야당의 생존은 선거제도를 통해서가 아니라 야당으로서의 사명감과 국민적 기대를 충족시킬 때 가능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간 강경한 태도를 보여온 것은 절박한 사명감 때문이지 의원님들 개개인에 대해선 어떠한 사적 감정이 없음을 알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상상상' SK바이오팜, 1.5조 거래량도 폭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