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북러정상 만찬…푸틴, 김정은에 “힘 합치면 산도 옮긴다”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2019.04.25 18:0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만찬 건배사…김정은 “북러관계, 보다 새롭고 높은 단계에 올려놓을 것”

image
(블라디보스토크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루시크섬 극동연방대학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함께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힘을 합치면 산도 옮길 수 있다. 러시아는 한반도의 긴장완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과의 단독·확대정상회담을 마친 뒤 만찬장에서 한 건배사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앞으로도 이를 통해 국제사회와 모든 이해관계 당사국들 간 한반도에서는 영구적인 평화 구축과 평화 번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2시 5분(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 스포츠동(S동) 회담장에서 첫 만남을 갖고, 오후 2시 10분부터 일대일 단독회담을 했다. 단독회담은 2시간가까이 진행됐다.

이어진 확대회담은 오후 4시 4분부터 시작해 오후 5시 25분에 끝났다. 두 정상은 단독·확대회담을 모두 마친 뒤 만찬을 위해 연회장으로 이동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건배사에서 “러시아는 핵문제뿐만 아니라 여러 이슈를 외교적·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이는 유일한 효율적인 방법”이라며 “러시아는 한반도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는데 있어서 적극적인 역할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는 북한이 북미회담을 추진하는데 대해 지지하고 있다. 또 남북대화를 정상화하는데 있어서 기울이는 노력에도 지지하는 입장”이라며 “최근 한반도 정세가 안정화되는 것을 우리는 목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 “양국간 전통적인 우정관계를 우리는 다시 재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지난해 러시아와 북한간 외교관계 수립 70주년을 기념한다”며 “북러 우호관계와 협력을 위해, 양국 국민의 평화와 행복, 김 위원장의 건강을 위해 건배를 제의하겠다”고 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건배사 답사에서 “첫 방문이 성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마음 쓰고 아낌없이 노력을 기울여준 러시아의 친근한 벗들에게 감사인사를 드린다”며 “부강한 러시아를 건설하기 위해 항시 분투하고 있는 러시아 인민에게 조선인민의 따뜻한 인사를 보낸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격변하는 시대의 요구에 맞게 북러관계 발전을 초동하려는 확고한 의지를 안고 러시아를 방문했다”며 “우리들 사이의 뜻 깊은 상봉은 두 나라 사이에 존재해온 친선의 정이 하나로 (모이는) 필연적인 귀결로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평양과 모스크바는 비록 멀리 떨어져 있지만 조선과 러시아는 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지맥으로 잇닿아 있는 친선적인 우방”이라며 “북러 친선관계는 역사적 전통을 바탕으로 공동의 목적과 이해관계로 결합·발전·승화돼온, 두 나라의 인민간 더 없이 귀중한 친구”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양국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키는 것이 이익에 전적으로 부합될 뿐만 아니라 지역의 평화 안전을 보장하는 데서도 필수 불가결하다. 북러 친선관계를 보다 새로운, 높은 단계에 올려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나는 오늘 푸틴 대통령과 친선관계 발전,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평화 안전 보장을 위한 문제들, 그리고 공동의 국제적 문제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고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북러 친선관계를 새로운 높이에서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끊임없이 강화·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나와 공화국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며 전략적 방침”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 영도 밑에 러시아가 강력하고 위대한 나라로 부흥·번영하기를 진심으로 축원한다. 두 나라의 인민들의 행복과 아름다운 미래, 모든 동지들과 벗들의 건강을 위한다”며 건배를 제의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