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이란에 "나쁜 실수말라"…유럽 "美부터 잘해라"(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14 08: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폼페이오, 나토 동맹국과 이란 문제 논의 EU "군사긴장 고조…美, 이란 핵합의 이행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에 앞서 발언을 하고 있다.©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이란의 핵합의 이탈 선언과 이에 맞선 미국의 폭격기·항공모함 배치로 중동지역 정세가 요동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란을 향해 '나쁜 실수를 하지 말라'고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13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에 대한 이야기를 조금 듣고 있는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어떤 행동을 한다면 그것은 매우 나쁜 실수가 될 것"이라며 "그들이 무슨 짓이라도 하면 크게 고통을 겪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발언은 아랍에미리트(UAE)와 사우디아라비아 상선·유조선이 이란과 국경을 맞댄 걸프만에서 공격을 당하는 등 군사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왔다. 미국 정부는 이란의 공격 징후가 포착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 핵합의 의무조항을 일부 이행하지 않겠다고 이란 정부가 선언하자 중동에 B-52 폭격기와 항공모함 전단 등을 배치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러시아 방문을 취소하고 벨기에 브뤼셀로 향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과 이란 문제를 논의했다. 이란과의 긴장 고조를 시급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는 모양새다.

브라이언 후크 미 국무부 이란특사는 폼페이오 장관이 동맹국들과 UAE 연안에서 이뤄진 선박 공격에 대해 논의했고, 이란이 걸프만에 군사력을 증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고 밝혔다.

반면 영국·프랑스·독일 등 주요 유럽국가는 1년 전 이란 핵합의를 먼저 일방적으로 탈퇴한 미국에 책임을 돌렸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은 "독일은 이란 핵합의가 이란의 핵무장을 억제하기 위한 기반으로 보고 있다"며 "고조되는 지역 긴장에 대해 우려를 폼페이오 장관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은 폼페이오 장관과 회동한 뒤 "이란을 다시 핵무장의 길로 내몰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이란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책을 비판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견을 해소하고 긴장 고조를 막는 유일하고도 최선의 방법은 대화"라면서 "우리는 이란 핵합의의 완전한 이행을 계속 지지한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만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 © AFP=뉴스1
13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만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