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의정부 일가족 사망'…아버지는 '주저흔'·딸은 '방어흔'(종합)

머니투데이
  • 조해람 인턴기자
  • VIEW 40,891
  • 2019.05.21 17: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버지 시신에서 '주저흔' 발견…"평소 경제난 겪었다" 진술도

image
20일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경기 의정부시 아파트 현장/사진=뉴시스
경기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의 사망자 중 한 명인 아버지 A씨(51) 몸에서 주저흔이 발견돼 A씨가 가족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커졌다.

의정부경찰서는 숨진 일가족 3명의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의뢰한 결과 3명 모두 경추 부위에 찔린 상처와 베인 상처 등이 사인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몸에서는 자해 전 망설인 흔적인 '주저흔'이, 딸 B양(18)의 손등에서는 흉기를 막을 때 생기는 상처인 '방어흔'이 발견됐다. 아내 C씨(48)의 시신에선 목 부위의 자상 외에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몸에서 주저흔이 발견됨에 따라 사건의 진상은 경제상황 악화에 따른 극단적 선택으로 기울고 있다. 경찰은 평소 가족이 경제난에 시달렸다는 진술이 나온 점, 아파트 1층 출입구와 엘리베이터의 CCTV 녹화영상 등을 분석했을 때 외부 침입 가능성이 적은 점 등으로 이같이 추정했다.

다만 경찰은 이들이 각자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지, 또는 한 명이 2명을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는지 정확히 판단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경찰은 흉기의 최종 사용자를 알 수 있는 지문 감식 결과가 나오면 보다 구체적인 상황 판단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은 지난 20일 오전 11시30분쯤 의정부시 용현동 한 아파트에서 A씨와 딸 B양, 아내 C씨가 나란히 누워 숨져 있는 것을 아들 D군(15)이 발견해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D군은 전날 새벽까지 학교 과제를 하다 늦게 잠이 들었고, 일어나서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경찰에 따르면 일가족은 A씨가 7년 전 사업에 실패한 뒤 억대의 빚을 져 생활고에 시달렸다. D군은 경찰 조사에서 "평소 가족들이 경제적인 문제로 심각한 대화를 자주 했고, 새벽에 잠들기 전까지 가족들이 살아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CCTV 정밀 분석과 주변인 탐문, 은행거래내역 파악 등 다방면으로 수사를 이어가는 동시에 D군에 대한 상담 지원 등을 논의 중이다. D군은 조부와 함께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