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쓰비시 강제징용' 피해자도 2심 승소…"9000만원씩 배상"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27 10: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3년 1심 접수 후 약 6년 만에 2심 선고 이뤄져 전날 신일철주금 상대 2심 "1억 배상" 승소에 이어

자료사진 © News1 유승관 기자
자료사진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일제 강점기에 강제징용을 당했다가 원자폭탄에 피폭된 한국인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소송 2심도 승리했다.

서울고법 민사8부(부장판사 설범식)는 27일 피해자 고(故) 홍모씨 등 14명과 그 가족들이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낸 14억원 상당의 소송에서 피고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피해자 1인당 9000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이 소송은 2013년 7월 접수된 뒤 약 3년 만인 2016년 8월 1심 선고가 이뤄졌고 또다시 약 3년 만인 이날 2심 선고가 내려졌다.

홍씨 등 14명은 태평양전쟁 말기인 지난 1944년 9월 일본에 의해 강제징용 돼 히로시마의 미쓰비시 군수공장에서 노동자로 일했다. 이듬해 8월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이 떨어졌고 홍씨 등은 태평양전쟁 종전 전후로 어렵게 한국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홍씨 등은 생활에 적응하지 못했고 피폭으로 인한 후유증 때문에 신체 장해도 겪었다. 이들은 2013년 7월 미쓰비시를 상대로 1인당 1억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홍씨 등은 이후 모두 세상을 떠나 가족들이 소송을 이었다.

1심 재판부는 가해행위의 불법성의 정도와 미쓰비시의 가담 정도, 홍씨 등이 강제노동을 한 기간, 노동의 강도, 근로환경과 자유 억압의 정도, 귀국 후 후유증 등을 토대로 1인당 청구액인 1억원보다 조금 낮은 9000만원을 위자료로 인정했다.

재판과정에서 미쓰비시는 현재 회사는 과거와 다르며 홍씨 등이 이미 일본에 같은 소송을 내 패소를 확정받은 점,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손해배상청구권이 사라졌다는 점 등을 내세웠지만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편 서울고법 민사13부(부장판사 김용빈)는 전날(26일) 곽모씨 등 7명이 신일철주금(현 일본제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신일철주금 측 항소를 기각하고 "피해자들에게 1억원씩 총 7억원을 지급하라"며 1심과 같이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대통령 "사면이 오히려 통합 해친다"…고개숙인 이낙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