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초오 끓여 마신 80대 할머니 숨져…초오 뭐길래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255,970
  • 2019.08.19 14: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허리 통증에 시달리다 초오 끓여 먹어…조선시대 때 사약 재료

image
/사진=이미지투데이
민간요법으로 독초인 '초오'(草烏)를 끓여 마신 80대 노인이 숨졌다.

19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7시쯤 광주 서구 한 아파트에서 A씨(81·여)가 초오를 달여 먹었다가 어지럼증과 구토 등 중독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조사 결과 허리디스크 수술 후 극심한 허리 통증에 시달리던 A씨는 시장에서 초오를 사와 몇차례 끓여 마셨다가 독초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평소 가족들 몰래 초오를 끓여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앞서 몇차례 초오를 끓여 마셨지만 아무 이상이 없자 점차 초오를 늘려 복용하다 중독 증상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선시대에 사약재료로 사용됐다는 초오는 뿌리에 강한 독이 있으며 아주 소량으로 먹을 때는 신경통과 관절염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초오의 주성분인 아코니틴, 아코닌은 중추신경을 초기에는 흥분시켰다가 마비시켜서 사망에 이르게 한다. 독성이 강한 만큼 식품원료로 사용하는 것은 불법이고 마비, 어지럼증, 호흡곤란, 중독 증상 등 부작용이 심해 의학계에서도 사용을 자제하는 약재다.

앞서 지난 6월4일 광주 서구에서 민간요법으로 초오를 명탯국에 넣어 끓여 먹은 70대가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관계자는 "의학적으로 검증된 바가 없는 민간요법은 매우 위험하다"며 "독초를 잘못 복용했을 땐 생명을 위협하고 죽음에 이를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