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문재인 개혁과제 임무 완수할 것"(상보)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2019.08.25 11: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딸 부정입학 관련 "개혁주자였지만 딸 앞에선 아버지"

image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국민에게 마음의 상처를 줬다며 공식 사과했다. 딸 부정입학 논란과 관련해서는 아이문제에 있어서는 자신도 아버지였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25일 오전 자신의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지금 제 인생을 통째로 반성하며 준엄하게 되돌아봐야 하는 상황이 됐다"면서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입혔다"고 밝혔다.

딸 논문특혜 및 부정입학 논란과 관련해서는 "개혁주자가 됐지만 아이문제에서는 불철주야한 아버지였다"면서 "당시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제도에 접근할 수 없는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줬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국민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를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었음을 간과했기 때문"이라며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저의 불찰로 지금 많은 국민들에게 꾸지람을 듣고 있고 제 인생 전반을 다시 돌아보고 있다"며 "많은 국민들께서 제가 법무 장관으로서 부족하다고 느끼시는 점 뼈 아프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또 "성찰하고 또 성찰해 저의 부족함을 메꾸기 위해 국민 목소리를 새겨듣고 저 자신을 채찍질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까지 중도하차 할 의사가 없다는 점은 분명히 했다.

그는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개인(으로서의) 조국은 국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점이 많다. 그렇지만 심기일전해 문재인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하여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 놓을 수도 없다"고 부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