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국 "아이 문제에 안이했던 아버지…국민께 참으로 송구"(상보)

  • 뉴스1 제공
  • 2019.08.25 11: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종로구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8.2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김규빈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5일 국민적 비판 여론에 직면하고 있는 딸의 대학 및 대학원 입학 과정 등을 둘러싼 각종 논란과 관련해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조 후보자는 그러나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도 없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고수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45분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 출장소에서 소회 발표를 통해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줬다”면서 “국민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기 때문이다.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는 “저의 불찰로 지금 많은 국민들에게 꾸지람을 듣고 있고, 제 인생 전반을 다시 돌아보고 있다. 많은 국민들께서 제가 법무부장관으로서 부족하다고 느끼시는 점 뼈아프게 받아들이겠다”면서 “성찰하고 또 성찰해 저의 부족함을 메우기 위해 국민의 목소리를 새겨듣고 제 자신을 채찍질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님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개인 조국, 국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점도 많지만 심기일전해 문재인정부의 개혁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 하겠다.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하여,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도 없다”며 자진사퇴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제가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은 국민들께서 가진 의혹과 궁금증에 대해 국민의 대표 앞에서 성실하게 모든 것을 말씀드리고, 국민들의 판단을 받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인사청문회에서 주시는 꾸지람을 가슴깊이 새기겠다”고 조속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그는 “지난 일을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의 삶을 국민 눈높이와 함께 호흡하며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