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멀티포+5출루' 최지만, 통산 100타점 돌파... 추신수 1안타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2019.09.12 14: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최지만./AFPBBNews=뉴스1
추석 연휴에 맞대결을 펼친 최지만(28·탬파베이)과 추신수(37·텍사스)가 나란히 안타를 터뜨렸다.

최지만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5번 1루수로 선발 출장해 2타수 2안타(2홈런) 3볼넷 4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99타점을 기록 중이었던 최지만은 멀티 홈런으로 100타점을 넘어섰고, 타율은 0.255에서 0.259로 상승했다.

첫 타석부터 출루에 성공했다. 최지만은 1회초 2사 3루서 맞이한 첫 타석서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냈다. 다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두 번째 타석에서는 결정적인 한 방을 터트렸다. 팀이 4-7로 뒤진 2회초 2사 1, 2루서 구원 등판한 요한더 멘데스를 상대로 스리런 홈런을 작렬시켰다. 최지만의 올 시즌 14호 홈런이었다.

최지만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4회와 7회에는 연속에서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하지만 7회 볼넷 출루 후에는 견제사를 당해 아쉬움을 남겼다.

마지막 타석도 드라마틱했다. 최지만은 탬파베이가 8-10으로 뒤진 9회초 1사에서 추격의 솔로포를 터트렸다. 5출루 맹활약이다.

추신수./AFPBBNews=뉴스1
추신수./AFPBBNews=뉴스1

최지만과 맞대결한 추신수는 역시 안타를 신고했다.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7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고, 타율은 0.263을 유지했다.

추신수는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첫 안타를 신고했다. 이후 엘비스 앤드루스의 안타로 3루까지 진루한 추신수는 칼혼의 적시타로 홈을 밟았다. 하지만 추가 안타는 없었다. 3회와 6회 그리고 8회 삼진 2개와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한편 이날 경기는 난타전 끝에 텍사스가 10-9로 승리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