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슈퍼 매파' 볼턴 떠난 자리, 누가 메울까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2019.09.18 10: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트럼프, 후보 5명 거론… 전 안보 부보좌관·부통령 안보보좌관 등 물망
볼턴 못지않은 강경파 플라이츠 포함…비건 거론 안 됐으나 여지 남아

image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존 볼턴 백악관 NSC 보좌관이 지난 2018년 4월 9일 워싱턴의 변호사 마이클 코언의 사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얘기를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강경파 볼턴 보좌관이 주요 현안에 대한 '강한 의견충돌'을 이유로 "백악관에 더는 필요 없다"고 밝히며 1년 6개월 만에 전격 경질했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후보 5명을 공개했다. '전쟁광', '수류탄 투척기' 등의 별명으로 불리던 미국의 대표적인 초강경파 존 볼턴이 떠난 자리다. 이란과의 갈등, 북한의 비핵화 협상 등이 진행 중인 중요한 국면에서 누가 미 외교·안보 정책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날 내년 대선을 위한 선거유세를 위해 전용기를 타고 캘리포니아로 향하던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볼턴 보좌관의 후임으로 로버트 오브라이언, 키스 켈로그, 리키 와델, 리사 고든-하거티, 프레드 플라이츠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안보보좌관 후보가 15명 있다고 밝혔으나 한 주 만에 5명으로 압축한 것이다.

안보보좌관은 대통령에게 국방과 안보, 외교 문제에 대해 조언하는 자리로 대통령이 의회의 동의 없이 임명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꼽은 후보 중 한 명인 와델은 볼턴의 전임자였던 허버트 맥매스터 전 보좌관 시절 국가안보 부보좌관으로 일했으며, 켈로그는 현재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일하고 있다. 켈로그는 특히 17개월 전 볼턴이 안보보좌관으로 임명되기 전까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으로 일했던 인물이다.

또 오브라이언 인질문제 담당 대통령 특사는 미 공화당 내 외교라인의 주요 인사이며, 중앙정보국(CIA) 분석관 출신으로 볼턴 전 보좌관의 비서실장을 지낸 플라이츠도 후보에 포함됐다. 볼턴 못지않은 강경파인 플라이츠는 이란을 노골적으로 비판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2017년에는 한 극우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내 일부 무슬림을 "현대사회를 파괴하고 세계에 이슬람 왕국을 세우려는 급진 세력"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마지막 후보인 고든-하거티는 에너지부 핵안보 차관이다. 이란, 북한과의 핵 협상에서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때 유력 후보로 꼽혔던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를 거론하지 않았다. 비건 대표가 이달 하순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북미 실무협상을 계속 이끌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그러나 스테파니 그리샴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안보보좌관 후보 이외 다른 후보도 여전히 목록에 있다"면서 여지를 남겼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