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군산대, 연구비 수주 전국 상위그룹 속해

대학경제
  • 권태혁 기자
  • 2019.09.21 13: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군산대학교는 최근 공시된 대학알리미 자료 분석 결과, 연구비 수주 부문에서 상위그룹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군산대는 2018년 기준 총 667개의 과제에 선정되며 282억 215만 원의 연구비를 수주했다. 이는 전국 205개 대학 중 51위 수준이다.

전임교원 1인당 연구비는 8억 418만원으로 전국 38위이다. 전국 국립대학 순위로는 전체 연구비 수주실적 13위, 전임교원 1인당 연구비 수주실적 11위다.

대학 연구비 수주는 대학의 연구실적과 교육환경에 많은 영향을 미치며, 대학의 경쟁력을 가늠하는 중요한 기준이다.

지역 강소대학인 군산대가 규모에 비해 이처럼 좋은 성과를 거둔 것은 평소 생애주기별 연구지원 체계 확립, 학술활동 지원 강화, 기초학문분야 연구지원 강화 등을 통해 '연구지원 체계 고도화'를 실현했기 때문이다.

군산대는 연구자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연구·사업비의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업무의 효율성, 편의성, 정확성을 추구하는 등 연구행정서비스의 질을 높였다.

또한 지난 4월부터 통합연구관리시스템을 도입해 선진화된 연구행정관리를 실현하고, 연구자 애로사항 신속 처리, 각종 대내외 연구정보 신속 제공 등을 통해 연구 경쟁력을 제고했다.

지자체와의 원활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주요 국책사업에 다수 선정되는 성과도 거뒀다. 군산대는 해상풍력, 미래자동차, 신재생에너지, 스마트 양식 등 지역산업과 밀착된 지역주력산업에서 우수한 연구력과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시스템반도체 설계전공 트랙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교육과정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미래 신산업 부분에서도 견인차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곽병선 총장은 "군산대는 지역의 강소대학이지만, 우수한 교수진과 연구 환경 구축을 통해 타 대학과 비교해 우수한 연구능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앞으로 대학의 연구능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군산대, 연구비 수주 전국 상위그룹 속해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