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파혼 논란' 케빈 나, 슈라이너스 오픈 우승…상금 얼마?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
  • 2019.10.07 14:5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케빈 나, 슈라이너스 오픈 우승으로 약 15억 원 수령…통산 상금 379억 원

image
미국교포 케빈 나가 6일(현지시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서멀린 TPC에서 열린 PGA 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대회에서 우승을 한 뒤 기뻐하고 있다. / 사진 = 뉴스 1
재미교포 케빈 나(36·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에서 연장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시즌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케빈 나는 버디 6개, 보기 2개, 트리플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0타를 쳤으며, 최종 합계 23언더파 261타로 패트릭 켄틀레이(27·미국)와 동타를 이이뤄 연장전에 돌입한 후 두 번째 홀에서 파를 잡아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케빈 나는 이날 우승으로 우승상금 126만 달러(약 15억 원)를 받게 됐으며, 이번 시즌 상금은 약 139만 달러(약 16억 6000만 원)이고 PGA 투어 통산 총 상금은 3163만 달러(약 379억 원)다.



케빈 나. / 사진 = 뉴시스
케빈 나. / 사진 = 뉴시스


케빈 나는 지난 8월 6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과정에서 2014년 전 약혼녀와의 일방적 파혼 논란이 제기돼 이목을 끈 바 있다.

아내와의 동반 출연이 예고된 예능 프로그램이 방영되자 '일방적으로 전 약혼녀와의 결혼을 파기한 케빈 나가 가족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비판이 제기됐고, 이에 케빈 나는 입장문을 통해 "파혼 사실에 대해서는 유감이지만 일방적으로 파혼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전 약혼녀 측의 법률대리인이 '부당한 약혼 파기'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으면서 결국 해당 프로그램은 방영을 중단하게 됐다.

또 케빈 나는 경기 중 소음을 낸 팬들을 향해 '손가락 욕설'을 한 김비오(29)를 옹호하고 그에 대한 징계 수위가 잘못됐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케빈 나는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비오가 잘못된 행동을 했지만 3년은 지나친 징계 수위다"라고 주장했으며, 이날 우승한 슈라이너스 아동병원 오픈 기자회견서도 "김비오가 팬들이나 골프계, 미디어에 사과할 기회를 주는 것이 좋다"고 이야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