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호사카 유지 "日 수출규제 100일, 아베 굉장히 당황"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
  • VIEW 6,845
  • 2019.10.11 09: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서 아베-이낙연 만날 가능성 크다

image
/사진=이기범 기자
한일관계 전문가 호사카 유지 세종대 대양휴머니티 칼리지 교수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100일을 맞은 일본 내부 분위기가 좋지 않다고 전했다.

호사카 교수는 10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실질적 경제적 피해가 지금 일본 측에 아주 크게 일어나 있는 상황"이라며 "일본 쪽에서 전혀 예상 못 했던 상황이라 내심 굉장히 당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 쪽에서는 경제 보복으로 인해 '한국이 금방 손을 들 것이다'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한국 쪽에서 불매운동을 시작해서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기도 하고, WTO에 제소하는 제스처도 보이고 있다"며 "(심지어) 지소미아까지 종료했다"라고 이유를 덧붙였다.

호사카 교수는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에 대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상당한 오판이었다고 할 수 있다"며 "일본에서 그러한 정책을 결정하는 사람들이 이성적인 결정을 한다고 보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은) 4명 정도가 독점적으로 정책을 수립해 비판을 받지 않고 시행하는, 사실상 독재에 가까운 체제"라며 "그렇기 때문에 오판했다고 인정하면 중심에 있는 4명의 정치적인 생명이 상당히 위태롭게 된다"며 일본이 계속해서 수출규제에 대한 정당성을 주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11일 열릴 WTO 분쟁의 첫 절차인 양자 협의에 대해서 "표면적으로, 공개적인 자리에서 일본은 절대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여야만 일본 내 우파들의 지지율을 계속 가지고 갈 수 있다"며 "문제를 풀기 위해 물밑에서 어떤 합의를 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22일 열릴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하는 것이 물밑 접촉의 일환일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호사카 교수는 "(이낙연 총리와 아베 총리가 만나는) 방향으로 일본도 조절하고 있어 일본이 거절하진 않을 것"이라면서도 "7월 4일 이전으로 복귀시키자는 한국의 입장을 일본 쪽에서 받아들이지 않고, 한국이 일본 쪽의 주장만 받아들이면 한국의 입지가 더 약해질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어 호사카 교수는 나루히토 일왕이 과거 한국을 언급하며 한일관계 개선을 도왔던 아키히토 일왕의 영향 아래에 있어 기대해볼 만한 인물이라고 설명하며 "아키히토의 뜻을 이어받을 메시지를 내놓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에 대해 내부 논의를 거치고 있다고 보도된 바 있다. 이 총리는 지난 9월27일 대정부질문에서도 일왕 즉위식에 대해 "누가 갈지는 결정되지 않았지만 참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도 즉위식을 계기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회담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한일관계 개선의 기회가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