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국감현장]김종갑 "3분기 한전 실적, 긍정적 전망"

머니투데이
  • 나주(전남)=박경담 기자
  • 2019.10.11 13: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전, 상반기 영업적자 9285억원…"한전 실적, 유가·석탄 가격에 의해 좌우되는 게 절반 이상"

image
(나주=뉴스1) 황희규 기자 =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11일 전남 나주시 한전 본사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쳐기업위원회의 한전, 전력거래소, 한국전력기술, 한전KDN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2019.10.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11일 "올해 3분기 실적은 연료가격이 (1, 2분기에 비해) 낮았기에 긍정적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전남 나주혁신도시 한전 본사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3분기 실적 전망을 묻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한전은 지난 1분기, 2분기에 영업적자를 각각 6299억원, 2986억원을 냈다. 1, 2분기를 더한 상반기 영업적자는 역대 최대였던 2012년(2조3020억원) 이후 7년 만에 가장 많았다.

박 의원은 "원전 가동률이 93.3%로 가장 높았던 한전은 2조7000억원 적자였던 반면 가동률이 79.9%로 낮았던 2016년엔 12조원 흑자를 기록했다"며 "실적에 영향을 끼친 것은 탈원전이 아닌 유가"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사장은 "원전 가동률이 실적이 영향을 미치지만 유가, 석탄 가격에 의해 좌우되는 게 절반 이상"이라고 답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