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볼보, 첫 전기차 내놨다 'XC40 리차지'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2019.10.17 13: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브랜드 최초 양산형 순수전기차…1회 충전에 최대 400km 주행

image
볼보 순수전기차 'XC40 리차지'.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가 브랜드 최초의 양산형 순수전기차인 'XC40 리차지'(Recharge)를 공개했다.

볼보는 1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XC40 리차지'를 선보이면서 향후 5년 동안 해마다 순수전기차를 내놓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XC40 리차지'는 볼보의 SUV(다목적스포츠차량) 'XC40'을 기반으로 제작된 순수전기차다.

'콤팩트 모듈형 플랫폼'(CMA) 기반으로 제작돼 두 개와 모터와 78㎾h 배터리팩으로 구성된 사륜구동 파워트레인이 탑재됐다. 시스템 출력은 최고 408마력, 최대토크는 67.3㎏·m 수준이다.

한 번의 충전으로 400㎞(WTLP 기준)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배터리는 고속충전 시스템 이용할 경우 40분 동안 80%까지 충전 가능하다.

볼보 순수전기차 'XC40 리차지'. 기존 차량 엔진부에 물건이 수납된 모습.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 순수전기차 'XC40 리차지'. 기존 차량 엔진부에 물건이 수납된 모습.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차량에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통합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장착됐다. 이 시스템은 오픈소스 플랫폼인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와 통합된 형태로 전 세계 개발자들이 실시간으로 개선하는 구글 지도와 구글 어시스턴트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또 볼보의 디지털 커넥티드 서비스 플랫폼인 '볼보 온 콜'(Volvo On Call)과 통합되면 전력 소비량 역시 쉽게 추적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신차를 공개하면서 볼보는 2025년까지 글로벌 판매의 50%를 전기차로, 나머지를 하이브리드 모델로 달성한다는 목표를 재확인했다.

향후 5년 동안 해마다 순수전기차를 선보이면서 전 라인업에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옵션을 순차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볼보는 2020년 이후부터는 일부 국가를 시작으로 전기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 배터리를 탑재한 충전식 모델을 통합한 새로운 콘셉트의 라인업 '리차지'도 도입할 예정이다.

리차지 라인업 중 인기 차종은 '디자이너 초이스' 모델로 선정해 차량 인도 시간을 줄이고, 전기차 생산을 3배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국가별 세부 모델 출시 시기는 미정이다.

하칸 사무엘손 볼보 CEO는 "볼보의 미래는 전기에 있다"며 "순수전기차 XC40과 리차지 라인업 도입 계획을 통해 그 (미래의) 첫 발을 떼었다"고 말했다.

볼보 순수전기차 'XC40 리차지'.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 순수전기차 'XC40 리차지'. /사진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