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싱크탱크 "北 풍계리 핵시설 여전히 관리유지 중"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2019.10.18 16: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CSIS
미국 싱크탱크가 북한이 풍계리 핵시설을 폭파한 뒤에도 여전히 관리 유지하고 있어 영구 폐기한 것은 아니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지난 9월 23일과 이달 9일에 찍힌 위성 사진을 분석하고 풍계리 핵실험장이 '관리유지상태(caretaker status)'라고 판단했다. 이는 운영은 하지 않지만 시설물과 설비를 보호 관리하고 있는 상태를 말한다.

CSIS는 풍계리 핵실험장이 보안요원들에 의해 유지되고 있으며 현재로써는 핵시설 재건의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해당 시설이 영구 불능 상태가 된 것이 아니며, 되돌릴 수 없는 수준으로 폭파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북한은 지난 2018년 5월 외국 기자들 앞에서 풍계리 핵시설을 폭파한 바 있다.

CSIS는 위성사진을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의 중앙 통제센터와 행정동 주변에서 시설 지원과 농업 활동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시설들이 항상 깔끔하게 잘 유지되고 있다는 해석이다.

이어 한국군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의 말을 인용해 풍계리 시설 재가동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박 의장은 지난 8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풍계리 핵실험장과 관련해 "1번·2번 갱도는 다시 살리기 어렵고 3번·4번 갱도는 상황에 따라 다시 보수해서 쓸 수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풍계리의 구체적인 상태를 언급하긴 어렵지만 최소한 수주에서 수개월 안에 복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