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완도군, 대한민국 해양치유·해양바이오산업 메카로 태동

머니투데이
  • 완도(전남)=나요안 기자
  • 2019.10.23 14: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남형 블루 이코노미 비전’의 한 축으로 부상…청정한 해양환경과 해양자원 보유한 완도라 가능한 산업

image
완도군의 해양치유산업 원년 선포식 장면. 완도군이 대한민국 해양치유해양바이오 산업을 메카로 발돋움하고 있으며, '전남형블루이코노미 비전'의 한축으로 부상하고 있다.사진제공=완도군.
지난 7월 12일, 김영록 전남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전남형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식에서 해양관광(Blue Tour), 바이오-메디컬(Blue Bio) 등 지역 미래 산업을 이끌 6대 전략을 발표했다.

해양‧수산신산업 발전 전략 보고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전통 해양산업뿐만 아니라 해양치유와 해양바이오에 이르기까지 바다의 중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다”며 “오는 2030년까지 해양 신산업 시장을 11조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해양부국 실현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23일 완도군에 따르면 전남도와 정부에서 해양치유, 바이오산업을 미래 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이를 육성키 위해 완도군은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완도군은 깨끗한 자연환경과 해양기후, 해풍, 해수, 갯벌, 해조류 등 다양한 해양 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해양치유와 바이오산업을 추진하기에 적합한 곳이다.

완도군은 해양치유산업을 군정 역점사업으로 선정해 해양치유 종합계획 수립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과 동시에 해양치유산업을 국정 100대 과제에 반영해 지난 2017년 10월, 해양치유산업 선도 지자체로 완도군이 전국 최초로 선정됐다.

지난 4월에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발전투자협약 시범사업에 완도의 ‘해양치유 블루존 조성’ 사업이 선정돼 182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건강기후지수 개발, 정밀의료 개념을 적용한 해양치유 프로그램, 해양바이오연구단지 조성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32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해양치유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될 해양치유센터를 건립하게 되며, 22개의 해양치유 테라피 시설을 갖추고, 오는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완도군은 국내 최대 해조류 생산지로써 해조류를 특화한 해양바이오산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해조류는 육상식물과 다르게 알긴산과 후코이단 등 기능성 다당류와 생리활성 물질이 풍부해 해양바이오 소재로 그 가치를 높게 평가되고 있다.

지난 2010년부터 해조류 건강바이오 특구 지정을 통해 해양바이오 인프라를 구축해 오고 있으며, 해양바이오단지 기반 구축 및 공동협력 연구소를 시설할 계획이다.

지난 1일에는 프랑스 로스코프 해양생물연구소를 중심으로 해양바이오산업을 통해 경제 활성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Pays de Morlaix와 해양바이오 기술 교류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완도군은 지난 2014년과 2017년에 세계 최초로 해조류를 주제로 한 국제해조류박람회를 개최했고, 오는 2021년 박람회도 3회 연속 정부 국제행사 로 승인 받아 박람회와 해조류를 특화한 해양바이오산업 추진에도 탄력을 받게 됐다.

해양치유산업과 해양바이오산업은 완도라서 가능한 산업으로, 이를 적극 육성해 국민 건강 증진과 일자리와 소득 창출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