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납북 일본인 전원 귀국 위해 전력"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04 17: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美 등 국제사회와 연대…북일정상회담 실현 노력"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자료사진>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정부가 4일 납북 일본인의 전원 귀국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에서 납치문제담당상을 겸하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돗토리(鳥取)현 요나고(米子)시에서 열린 '납치문제 조기 해결을 기원하는 국민모임'에 참석, "(일본 정부는)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연대하면서 주체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스가 장관은 특히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지난 9월 유엔총회 참석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조건 없는 정상회담'을 재차 제의한 사실을 들어 그 실현을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스가 장관은 최근 북한의 잇단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발사체 발사를 염두에 둔 듯, "중요한 국면이 계속되고 있다"면서도 "(일본 정부는) 하루 빨리 모든 납치피해자의 귀국을 실현하기 위해 냉정한 분석을 수행하고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고 전력을 행동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가 열린 돗토리현 요나고시는 지난 1977년 10월 마쓰모토 교코(松本京子·여·당시 29세)가 실종된 곳으로서 일본 정부는 마쓰모토가 북한 공작원에 의해 납치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와 관련 스가 장관은 이날 마쓰모토의 가족들과도 만나 "잠시의 여유도 없다는 생각으로 (마쓰모토의 귀국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납치 피해자', 즉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은 모두 17명이며, 이 가운데 5명이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일본 총리의 방북을 계기로 귀국했다.

북한 측은 나머지 12명 가운데 8명은 이미 사망했고, 다른 4명은 북한에 온 적이 없다며 "납북 일본인 문제는 모두 해결됐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 그러나 일본 정부는 "귀국한 5명을 제외한 다른 피해자 12명의 생사확인 등 재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