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흥민, 고메스 향한 '기도'... 영원히 기억에 남을 것 [英매체]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2019.11.07 13: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27)이 다시 날았다. 츠르베나 즈베즈다와 치른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두 골을 몰아쳤다. 유럽 무대 121호·122호골. 차범근(120골)을 넘어 역대 유럽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한국인 선수가 됐다. 그리고 '용서'를 구했다.

손흥민은 7일 새벽(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19~2020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즈베즈다전에 선발 출전해 2골을 기록, 팀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경기 후 손흥민에게 팀 내 최고인 8점의 평점을 부여했고, 경기 MVP인 '맨 오브 더 매치(Man of the Match, MOM)'에 선정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에버튼 원정은 참혹한 경기였다. 즈베즈다전 선발 라인업에 손흥민이 포함된 것은 놀라운 일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골을 넣으며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4경기에서 5골을 만들어냈다. 득점 후 손흥민이 안드레 고메스에게 전한 고상한 헌사는 영원히 기억에 남을 것이다"라며 손흥민의 사과에 대한 깊은 인상을 전했다.

손흥민은 최근 큰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 지난 4일 에버튼전에서 발생한 안드레 고메스의 끔찍한 부상 때문이었다. 손흥민의 백태클이 있었고, 고메스가 넘어지면서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하며 발목이 돌아갔다. 고메스는 수술 후 6개월에서 1년에 달하는 재활에 들어갔다.

손흥민은 고메스의 부상을 본 후 그 자리에서 눈물을 쏟았다. 그만큼 충격이 컸다. 토트넘이 심리 치료를 동원했을 정도다. 이에 즈베즈다 원정에 포함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전망까지 나왔다.

하지만 손흥민은 마음을 추스르고 팀 원정에 동행했다. 경기에도 선발 출전했고, 두 골을 만들며 팀 승리의 선봉에 섰다.

여전히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 손흥민은 첫 골을 넣은 후 별도 세리머니 없이 두 손을 모아 기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현지에서도 손흥민의 이 태도에 주목했다. 경기 후에는 "지난 며칠 힘들었다. 지금도 고메스에게 미안하다. 빠른 쾌유를 빈다"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