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술집'서 변태적 집단 성관계…술 마시며 '관전'까지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2019.11.08 19: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남경찰청, '성매매 알선 등 혐의' 30대 업주 조사 중

image
/삽화=김현정 디자이너 / 사진=김현정디자이너
집단 성관계 등 변태적인 성행위에 참여할 사람을 비공개적으로 모아 장소를 제공하고 술을 판매한 30대 업주가 경찰에 붙잡혔다.

8일 뉴스1에 따르면 경남지방경찰청은 음행매개·식품위생법 등 위반으로 업주 A씨(39)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1월부터 최근까지 창원시 성산구 한 건물 3층에서 스와핑(파트너를 바꿔서 하는 성관계)과 집단 성관계 등 변태적인 성행위를 위한 장소를 제공하고, 이곳에서 주류를 팔아 부당한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에서 A씨는 밴드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비공개로 회원들을 모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변태적인 성행위를 희망하는 부부나 커플, '혼자 온 남성'(싱글남성) 등이 이곳에서 A씨나 종업원의 권유로 성관계를 가졌다.

A씨는 주말 기준으로 부부·커플은 14만원, 싱글남성은 15만원을 내고 가게에 입장하게 했다. 여성에게는 돈을 받지 않았고, 평일에는 2만~4만원가량 할인해 운영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게에 들어서면 한쪽에 바가 있어 싱글남성들이 술을 마시다가 반대쪽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는 부부·커플과 합석하는 방식으로 상황이 만들어졌다.

이후 바와 테이블 사이에 놓인 침대 등에서 공개적으로 성행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합석하지 못한 싱글남성 일부는 이 같은 성행위를 '관전'하기도 했다.

경찰은 A씨로부터 휴대폰과 가게 장부 등을 확보해 구체적인 부당이익 등을 조사하고 있다. 또 업소 종업원도 성행위에 참여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A씨가 종업원에게 성매매를 알선했는지 여부도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경찰은 일반음식점으로 허가받은 가게가 유흥주점 형태로 운영된 것에 주목하고, A씨에게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변태적인 성행위에 참여한 부부나 커플, 싱글남 등을 불러 참고인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들이 강제로 성행위에 참여하지 않았다면 처벌 대상은 아니라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