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이&로우]"한국카본, 튼튼한 재무구조 바탕으로 캐파 확장" -NH투자증권

  • 이대호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11.19 08: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LNG 운반선에 들어가는 보냉재 / 이미지=한국카본 제공
한국카본에 대해 "튼튼한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일감을 안정적으로 소화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LNG운반선 보냉재 수요 확대로 수주가 지속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최진명·정지윤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9일 한국카본 기업분석 보고서를 통해 "한국 LNG운반선 보냉재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대표 기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카본은 유리섬유, 카본 등 여러 신소재 관련 사업을 영위하고 있지만, 매출의 절반 이상은 선박용 LNG 보냉재 제조 및 납품에서 발생한다. 한국 조선업의 가스선 시장 점유율(2018년 기준 93%)이 높아 글로벌 LNG운반선 수요 변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사업구조다. 국내 시장을 사실상 동성화인텍과 양분하고 있다.

최 연구원은 "2018년 상반기 대비 수주잔고가 5.7배 증가했다"며, "미중 무역갈등 등 대외 변수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LNG 시장 성장 속도가 유지되면서 수혜가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일감 누적으로 매출 및 영업이익 개선이 지속될 전망"이라며, "2020년에도 LNG운반선 및 FLNG 수요 확대로 지속적인 수주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안정된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진행 중인 시설투자 역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최 연구원은 "수요 강세가 지속되고 있어 처리 능력 확대를 추진 중"이라며, "전환사채를 발행한 동성화인텍과는 달리,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별도의 증권 발행 없이 보유 현금만으로 시설투자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신소재 관련 사업도 안정적인 상태여서 투자계획 및 자금확보에 있어 변수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최 연구원은 한국카본 내년 실적을 매출액 3,290억원, 영업이익 242억원으로 전망했으며, 목표주가 1만원을 유지하고 있다.


이대호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