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협상 결렬' 철도노조, 오늘 9시부터 KTX 멈춘다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2019.11.20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TX·광역전철 등 최대 60~80% 감축 운행…국토부·코레일, 비상 대체 인력 투입

image
철도노조가 무기한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준법투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모니터에 운행지연을 알리는 안내문이 표시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인력 확대와 임금인상 등을 요구해 온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KTX 운행에 차질을 빚게 됐다. 철도노조 총파업은 2016년 9월 이후 3년 만이다.

철도노조는 전날 사측과의 교섭이 최종 결렬되면서, 예고했던 대로 20일 오전 9시부터 총파업에 나선다. 오후 2시부터는 각 지역별로 총파업 대회도 진행한다. 파업이 시작되면 KTX와 광역전철, 새마을호 등이 최대 60~80% 감축돼 시민들의 불편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철도노조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지난 18일과 19일 이틀 동안 협상을 이어왔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철도노조 측은 파업의 책임을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에 돌렸다. 이들은 "최종 교섭이 결렬된 것은 국토교통부가 4조2교대에 필요한 안전인력 증원안을 단 한 명도 제시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또 KTX-SRT 고속철도통합에 대해서도 어떤 입장도 제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토부는 철도노조의 파업을 유도하는 것인지, 공공기관인 철도에 대한 정부의 역할을 포기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철도노조 측은 △4조2교대를 위한 안전인력 충원 △4%대 임금인상 △노사전문가협의회 합의 이행 △KTX·SRT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고 있다.

국토부와 코레일은 파업기간 동안 비상 대체 인력으로 열차운행 횟수를 최대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서울 지하철 증회, 광역버스 추가 투입 등의 대책이 시행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