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20 LPGA, 33대회·총상금 885억... 도쿄올림픽 기간 중단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2019.11.23 08: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지난 10월 부산에서 열린 LPGA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서 고진영이 티샷을 하고 있다./AFPBBNews=뉴스1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가 22일(현지시간) 2020시즌 스케줄을 발표했다.

2020년에는 전 세계 11개국에서 총 33개의 공식 이벤트가 열린다. LPGA 사상 가장 많은 중계시간을 확보했으며, 최소 7개 대회가 미국 공중파 TV를 통해 중계될 예정이다. 또한 2년마다 한 번씩 전세계 최강의 8개국 선수가 참가하는 팀 이벤트인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총상금 160만 달러)은 2020 일본에서 열리는 하계 올림픽과 맞물려 전세계 시청자들에게 골프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장 많은 상금의 증액은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나타난다. 시즌 세번째 메이저 대회인 이 대회는 2019년에 비해 45만 달러 증액된 430만 달러 규모의 대회로 치러질 예정이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대회는 2015년 이래 6년 연속 꾸준히 상금을 증액해 왔으며 2020시즌에는 10만 달러 증액된 총상금 310만 달러 규모로 치러진다.

이 외에도 CP 위민스오픈(235만 달러, 10만 달러 증액),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 베이 인비테이셔널 (230만 달러, 30만 달러 증액), 마라톤 클래식(185만 달러, 10만 달러 증액) 그리고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 클래식(140만 달러, 10만 달러 증액) 등에서 상금 변화가 있다. 총상금은 전년대비 455만 달러 증가한 7510만 달러(약 885억원)다.

봄으로 개최시기를 옮기며 2019년에 열리지 않았던 블루 베이 LPGA 대회가 2020년 3월 5일부터 8일까지 태국과 싱가포르 대회에 이어 개최될 예정이다. 대회 장소는 중국 하이난이다.

또 여성 골프대회 사상 최고 우승상금인 150만 달러가 걸린 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을 7년 연속 개최한다.

메이저 대회는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라지에 위치한 미션힐스 컨트리클럽 다이나 쇼어 토너먼트 코스에서 시작한다. 이 코스에서 열리는 ANA 인스퍼레이션은 49회의 역사를 이어가게 된다. USGA가 주관하는 US 여자 오픈은 텍사스주 휴스턴의 챔피언스 골프클럽에서 열리며,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은 미국 펜실베니아주에서 열린다. 미국 밖에서 열리는 두개의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은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에서, AIG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은 스코틀랜드의 로얄트룬 골프클럽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에비앙 챔피언십과 레이디스 스코티시 레이디스 오픈 중간에 일본에서 개최되는 하계 올림픽 기간 동안 잠깐의 휴식기를 갖는다. 하계 올림픽 여성 골프 경기는 8월 5일부터 8일까지 카스미가세키 컨트리 클럽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60명의 출전 선수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직후 결정되며, 롤렉스 여자 세계 골프 랭킹 15위까지의 선수는 자동 출전권을 갖는다(국가당 최대 출전 선수는 4명).

10만 달러의 보너스가 걸린 리더스 톱10 부문 역시 3년 연속 이어진다. 태국의 아리야 주타누간(2018)과 고진영(2019)이 리더스 톱10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마지막으로 레이스 투 더 CME 글로브(Race to the CME Globe)를 통해 시즌 최종전인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60명의 선수를 가리게 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