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명수사 논란' 황운하, 9일 '검찰 고래고기 왜' 출판기념회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2019.12.08 13:5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지난 6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지방경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밖을 나서고 있다. 황 청장은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된 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사건' 간담회에 참석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사진=뉴스1
지난해 6·13 지방선거 개입 논란에 휘말린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출판 기념회를 연다. 논란의 중심이 된 이후 열리는 공식적인 자리에서 어떤 입장을 밝힐 지 주목된다.

황 청장은 9일 오후 7시 대전시민대학 식장산 홀에서 자신의 책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 출판기념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책은 검찰에 맞서 온 황 청장의 자전적 에세이다. 수사권 독립과 수사구조 개혁을 위해 싸워온 투쟁기, 검·경 갈등 등을 담았다. 논란이 일고 있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와 관련된 내용도 담겼다.

황 청장은 김 전 시장 측근 수사와 관련, 당시 이철성 경찰청장을 거치지 않고 청와대에 직접 보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김 전 시장 수사가 진행된 2017년 울산경찰청장으로 재임했다.

황 청장은 원칙에 따라 수사를 진행한 것뿐이라는 입장이다.

황 청장은 지난 7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수사는 필요 최소한도로 이뤄져야 하고, 절제된 방법으로 진행해야 한다는 원칙을 지키려 노력했다"며 "선거 개입이라는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해 김 전 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전환하고 소환조사 한번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수사 결과를 검찰이 불기소 처분했으니 무리한 수사라고 하는데, 거꾸로 검찰이 무리하게 불기소 처분을 했다는 게 경찰 판단"이라고 말했다.

황 청장은 "검찰이 애초부터 불기소 처분이라는 결론을 미리 정해놓고 오히려 경찰 수사를 방해하는 방향으로 수사지휘를 해왔다는 의심을 갖고 있다"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앙갚음의 의도가 있었다고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울산 고래고기 환부 사건은 3년 전 경찰이 범죄 증거물로 입수한 고래고기를 검찰이 유통업자에게 돌려준 일이다. 이 일은 대표적인 검·경 대립으로 발전했다.

황 청장은 청와대에 직접 보고했다는 의혹도 전면 부인했다. 황 청장은 지난 4일 머니투데이와 통화에서 "(의혹은)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당시 정치권에서도 문제가 불거지자 "수사보고 라인에서 빠지겠다고 얘기하고 실제로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