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일단 지켜보자"…美 중국산 상품 관세 부과 두고 관망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2019.12.10 16: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일의 전략]15일 관세 부과시 단기충격 불가피 "비중 확대 기회"

image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출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미중 무역협상이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고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미중 양국이 차관급 전화협의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 AFP=뉴스1
오는 15일 미국의 중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 부과 예고일을 앞두고 시장의 경계심리도 커지고 있다. 미국이 중국산 상품에 대해 관세 폭탄을 던지겠다고 예고한 날이 다가오고 있지만, 아직 1단계 무역합의 관련 명확하게 진전된 내용이 나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경계 심리 속에 외국인 수급에 따라 시장은 제한적인 등락을 보일 전망이다.

10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35포인트(0.45%) 오른 2098.00에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하락 출발한 코스피는 외국인이 순매수세로 돌아서면서 상승 반전했다.

오후 들어 외국인이 순매도세로 돌아서면서 2090선에서 제한적인 등락을 보였다.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은 189억원을 순매도해 3거래일 연속 사자 행진에 실패했다. 이날 개인이 1310억원을 순매도했으며 기관은 1163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 지수는 0.75포인트(0.12%) 내린 627.11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이 943억원을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52억원, 613억원을 순매도했다.

미중 무역 회담과 관련해 혼재된 뉴스에 시장은 관망세가 더 짙어질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달 무역합의 시점을 대선 이후로 연기 가능성을 언급해 시장의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하지만 다음 날엔 1단계 무역합의 타결이 근접했다, 중국과의 무역협상은 잘 진행되고 있다, 오는 15일 대중국 추가 관세는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언급하는 등 잇달아 혼재된 발언들을 내놓고 있다.

중국 정부는 1단계 무역합의를 위해서는 반드시 현재의 고율 관세를 낮춰야 한다는 일관된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증권업계는 대중국 관세 부과의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미중 양국이 15일까지 1단계 무역합의에 이르지 못한다면 예정대로 대중국 추가관세가 부과된다. 미국은 15일부터 1560억달러(약 180조원)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해 15% 관세폭탄을 발동하겠다고 예고해왔다.

추가 관세가 부과될 경우 글로벌 증시의 단기 충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내년 미중 무역합의의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 있기 때문에 일부 전문가는 비중 확대의 기회로 추천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오는 15일 관세가 부과되면 코스피는 2000선 이탈의 가능성도 있다"면서도 "추가 관세부과 이후 가중될 경기 불확실성과 미중 간의 무역협상 의지 등을 감안할 때 2020년 미중 무역합의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진단했다. 이 연구원은 "코스피 시장의 단기 충격은 전략적 측면에서 비중확대의 기회"라고 판단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